구직등록 구인등록

지원프로그램

2014 하반기 서울시-G마켓 녹색제품 온라인기획전

서울시-G마켓 하반기 온라인기획전 참가기업 모집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은 녹색기업의 온라인 판로개척을 지원하여 매출 증대 및 제품 인지도 향상을 도모하고,

추후 오프라인 연계 지원을 통해 다각적인 유통망 확보에 직접적인 기여를 하고자 함

1. 사업개요

사 업 명 : 서울시-G마켓2014 지구를 살리는 착한 녹색제품전

사업일정 : 2014. 10. 1 ~ 10. 31 (1개월)

지원내용

1단계 : 오픈마켓 실무교육 (6)

차수

일시

과정명

1

9.19 10~13

인터넷 판매 기획전 활성화를 위한 판매 전략

2

9.24 10~13

G마켓 판매 상품 노출과 유입 마케팅

3

9.26 10~13

녹색기획전에 맞는 상품 사진촬영과 웹기획 적용한 디자인 구성

4

9.30 10~13

구매율을 높여주는 상세페이지 디자인 구성과 노출 콘텐츠 만들기

5

10.7 10~13

(참여 업체별 그룹 미팅-기초반) 업체별 기획전 운영 진단 클리닉

6

10.13 10~13

(참여 업체별 그룹 미팅-심화반) 업체별 기획전 운영 진단 클리닉

2단계 : G마켓 온라인기획전 광고 및 프로모션 관련 지원

3단계 : SBA ·오프라인 유통채널을 활용한 사후지원

(네이버 샵N 서울샵, SBA 꿈꾸는 청년가게 녹색제품 특별테마전 추진)

2. 모집안내

모집대상 : 서울소재 녹색기업 중 오픈마켓 판매 가능한 제품 보유/생산 업체

친환경·유기농, 탄소저감, 에너지 효율성을 높이는 녹색제품 대상

우대사항 : 서울시 7대 녹색산업 기업, 녹색인증 취득기업 등

모집기간 : 2014. 8. 11() ~ 8. 31()

모집규모 : 40개사 내외 (180개 제품)

제출서류 : 사업 참가신청서 및 제품 소개자료, 사업자등록증(서울소재 증빙자료), 통신판매업신고증,

우대기업 증빙서류, 개인정보 수집이용 및 제공 동의서

선정방법 : 녹색산업 관련 외부 전문가(5) 평가 (제품의 친환경성, 시장성 등)

선정발표 : 2014. 9. 17() 개별 통보

3. 사업추진 프로세스

모집

오픈마켓 교육

G마켓

온라인 기획전

·오프라인

추가 판로개척

· 8. 11 ~ 8. 31

· 외부전문가 평가

· 9~ 10

· 전문가 초빙 교육

· 10월 한 달간 진행

· G마켓 판매

· 11월 중

· 서울샵 (네이버 샵N)

· 꿈꾸는 청년가게 테마전

꿈꾸는 청년가게란?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SBA)에서 운영하는 전시판매장으로 청년창업 1000프로젝트를 통해 창업에 성공한 졸업기업들의 판로를 지원하고 있음

4. 신청방법

서울산업진흥원(SBA) 홈페이지(www.sba.kr) 공지사항 및 사업신청 코너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부속서류와 함께 신청서 등록, 첨부 애러 발생시 메일 접수 (green@sba.seoul.kr)

5. 문의처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672 402SBA 녹색산업지원센터 온라인 기획전 지원사업 담당자 (김수민 선임)

(TEL : 02-866-5274, 전자메일 : green@sba.seoul.kr)

6. 서울시 담당부서

서울시 녹색에너지과(기후환경본부) 녹색산업팀 담당 : 이상호 주무관

(02-2133-3541, 010-9144-7753, cheese@seoul.go.kr)

7. 주의사항

오픈마켓 실무교육 1~4차수 2번 이상 결석할 시 오픈마켓 실무교육 미이수 처리되어 판로개척 사업 참가 불가

(1단계 : 오픈마켓 실무교육 2단계 : G마켓 온라인기획전 3단계 : 추가 판로개척)

꿈꾸는 청년가게(신촌점) 기획전은 교육 참여도, G마켓 매출, 열정(현장판매 등) 등을 기준으로 10개사 내외 선정

녹색제품 판매자는 소비자 수요에 따른 물량을 적시성 있게 판매할 수 있어야 함

오픈마켓 내 매출은 제품 시장성, 가격 경쟁력, 노출 빈번도 등에 영향을 받으므로 판매자 스스로의 노력이 함께 수반됨을 명기함

G마켓 온라인기획전이 진행되는 기간에는 임의로 중도하차할 수 없음

2014. 8. 11

서울특별시서울산업진흥원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