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지원프로그램

[분야별 창업멘토] 서울 부암동 ‘미정당’ 강효성 대표(서울시/서울신용보증재단)

 

[분야별 창업멘토] 서울 부암동 미정당강효성 대표, “전통떡의 현대화와 고급화가 죽어가는 동네 떡집에 새 숨결을 불어넣을 것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는 마에스트로 프로그램을 통해 예비 창업자들에게 창업 준비를 지원하는가 한편 불황 속 꺼져가는 사업을 되살리고자 하는 재창업자들을 위한 창업 지원에도 나서고 있다.

 

 

서울 자양동 ‘소문난 떡집’ 김경숙 대표와 서울 면목동 ‘조향 떡 방앗간’ 김조향 대표는 30여년 이상 품질 좋은 재료와 정성으로 우리의 전통떡을 만들어 온 이들이다. 하지만 예전과 다르게 떡을 찾는 사람들이 줄어들면서 김경숙 대표와 김조향 대표는 수십 년 간 이어온 떡집의 부흥을 위해 경영 노하우 및 떡 제조법을 배우고자 서울신용보증재단의 마에스트로 프로그램의 문을 두드렸다.

 사진-1

 

미정당 강효성 대표(왼쪽)가 전통떡 관련 책자를 들고 김경숙 대표(오른쪽 앞에서 두 번째)와 김조향(오른쪽 앞에서 첫 번째)에게 떡 제조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지난 11월 10일 창업 멘토 ‘미정당’ 강효성 대표와 이들의 첫 만남이 이루어졌다. 미정당을 찾은 김경숙 대표와 김조향 대표는 교육 시간 일분일초가 소중한 듯 강 대표의 말 하나 손짓 하나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마에스트로 프로그램은 강 대표가 직접 만든 주악떡과 생강차를 다과로 두 멘티의 열띤 질문과 강효성 멘토의 주옥같은 조언으로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사진-2

서울 부암동 미정당 강효성 대표.

 

 

전업주부였던 강효성 대표는 지난 2006년 서울 부암동에 떡공방 ‘미정당’을 열었다. 아담한 규모와 고풍스러운 분위기의 미정당은 떡집이라고 표현하기보다는 ‘떡공방’으로 표현하는 것이 더 알맞다.

 

 

미정당은 단순히 떡을 만들어 판매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전통떡을 현대화하고 고급화시키기 위해 연구하며 창업수업을 통해 수강생들에게 떡공예 및 떡공방 창업에 대한 교육도 하고 있다. 최근에는 공방을 카페화해 미정당을 찾는 손님들에게 손수 만든 전통차와 함께 전통떡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3

사진-4

 

미정당의 고풍스런 내부 전경.

 

 

다음은 강효성 멘토와 김경숙, 김조향 멘티의 질의응답이다.

 

 

김경숙 대표: 이 떡은 주악떡이 아닌가?

 

강효성 대표: 오늘 마에스트로 프로그램을 위해 만든 개성 주악떡이다. 떡 반죽은 옛날 방식대로 찹쌀가루에 막걸리를 넣어 익반죽 했다. 하지만 겉에 바르는 시럽은 옛 방식의 생강 시럽을 사용하지 않고 인삼 시럽을 발라 기존의 주악떡에 고급화를 입혔다.

 

강 대표: 두 분은 떡 포장을 어떻게 하고 있는가?

 

김경숙, 김조향 대표: 일반 동네 떡집이 그러하듯 스티로폼 접시에 떡을 담아 랩을 덮어 포장하는 방식이다.

 

강 대표: 그럼, 떡의 판매 가격은 어떠한가?

 

김경숙, 김조향 대표: 일반 떡집과 마찬가지로 한 팩에 이천원 꼴이다. 품질 좋은 재료를 사용하고 옛날 전통방식 그대로 정성들여 힘들게 만들지만 이천원 이상의 가격으로 판매하기 어렵다. 이천원도 비싸다는 소비자들도 있다. 하지만 가격 이상의 노력과 정성이 들어간다.

 

강 대표: 죽어가는 동네 떡집을 살리기 위해선 떡 판매 가격부터 바꿔야 한다. 동 트기 전부터 일어나 손수 만든 떡을 그렇게 낮은 가격에 판매해선 안 된다. 가격을 지금보다 높여 수제 떡의 고급스런 이미지를 소비자들에게 상기시키는 것도 동네 떡집을 살릴 수 있는 한 방법이다.

 

김경숙 대표: 동네 떡집에서 이천원 이상의 떡을 판매한다면 지금보다 손님이 더 줄어들 것이다.

 

강 대표: 물론 지금과 같이 값싼 스티로폼 접시에 랩만 대충 씌어 판매하는 방식으로는 안 된다. 미정당의 경우 낱개 포장해 먹기에도 편하고 보기에도 좋게 하고 있다. 전통 도자기에 떡을 담아 포장함으로써 떡에 멋스러움을 더하기도 한다. 한 예로 시루떡을 소형 시루에 담아 포장한다. 떡만 정성들여 만드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떡이 더욱 돋보이도록 담는 용기에도 신경을 쓴 것이다. 좋은 재료를 사용해 정성들여 만든 떡을 한낱 스티로폼 접시에 대충 랩만 씌어 판매하는 것은 떡의 가치를 훼손시키는 일이다.

사진-5

 

 

미정당에서 떡 포장에 쓰이는 소형 시루와 전통 도자기들.

 

김조향 대표: 떡을 찾는 사람들이 예전처럼 많지 않다.

 

강 대표: 김경숙 대표의 소문난 떡집의 경우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해 있지 않은가. 광진구엔 여성창업센터가 있다. 이 곳에선 교육 프로그램 진행시 다과를 제공하고 있는데, 소문난 떡집의 떡이 여성창업센터에 다과로 들어가도록 하는 것도 판매 경로를 개척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다.

 

출처 : hopestart 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운영하는 희망창업 블로그(http://www.hopestart.or.kr/)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