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지원프로그램

청년들의 창업의향이 궁금하다. 취업 준비생의 창업의향

 

길어진 경기침체로 창업을 생각하는 이들이 많다고 한다. 그렇다면 청년들의 생각은 어떨까?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취업준비생 1,975명을 대상으로 ‘창업 의향’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과연 청년들의 생각은 어떠한지 함께 살펴보자.

1. 취업준비생들의 창업의향은 얼마나 될까?

취업준비생 1,975명 중 77.3%는 창업을 할 의향이 있거나 실제 계획하고 있다고 한다. 창업을 희망하는 이유 중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한 것은 47.4%(복수응답)가 선택한 ‘원하는 일이 하고 싶어서’. 다음으로는 ‘평생 직업으로 삼을 수 있어서’(41.1%), ‘직장생활보다 만족감이 더 클 것 같아서’(34.7%) 등이 뒤를 이었다. ‘창업을 경험해보고 싶어서도 24.6%로 꽤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생계형 창업이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한국의 창업시장이지만 청년들이 희망하는 창업은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싶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외에도 ‘월급보다 소득이 클 것 같아서’(15.7%), ‘취업보다 쉬울 것 같아서’(14.1%), ‘성공하면 한 번에 큰 돈을 벌 수 있어서’(14%) 등의 답변이 있었다.

 

2. 취업준비생들이 생각하는 창업은?

그렇다면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희망하는 창업분야는? 1위는 역시 ‘음식점 및 외식업’으로 28.2%(복수응답)을 차지했다. 바로 이어 26.7%는 ‘카페 및 베이커리’를 꼽아 요식업에 대한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 외에 ‘창작, 예술 관련 서비스’가 14.4%, ‘온라인 유통판매업’이 14.4%를 차지했으며, ‘모바일 앱 등 IT’(14.4%), ‘펜션 등 숙박업’(11.8%)의 응답도 적지 않았다.

취업준비생들이 꼽은 창업분야들은 대체로 진입장벽이 낮은 아이템들로 꼽힌다. 특히, 요식업 및 판매업은 진입장벽이 낮아 아이템 선정의 중요성이 성공과 실패를 가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이 때문인지 창업 성공을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은 것들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한 요소는 역시 ‘창업 아이템 선정’이었다. 36%의 응답을 들었으며, ‘경영 및 운영 능력’이 13%, ‘상권 및 입지 선정’ 12.3%가 뒤를 이었다.

 

창업에 대한 청년들의 생각을 알 수 있었던 이번 설문조사. 길어진 경기 침체로 인해 취업보다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도 많아졌다. 하지만 한가지 중요한 것은 준비되지 않은 창업은 취업보다 더 어려운 길이며, 창업이 쉬운 길만은 아니라는 것이다.

뜨거워진 창업의 열기만큼 뜨거워지는 경쟁에서 버티기 위한 다양한 분석과 사전조사가 반드시 동반되어야 하며, 그 어떤 선택이라도 신중해야한다는 점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조언일 것이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