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지원프로그램

2017 기업육성팀 해외규격인증 취득 지원 사업 신청 모집 안내

2017년 기업육성팀
해외규격인증 획득 지원 사업 신청 모집 안내

 

해외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SBA 인큐베이팅 기업들의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하여 수출 대상국에서 요구하는 해외 규격인증의 획득을 지원하고자 함

 

1. 사업개요
○ 사 업 명 : 2017년 기업육성팀 해외 규격인증 획득 지원 사업
○ 신청기간 : 2017. 7. 3(월) ~ 7. 31(월)
○ 지원대상 : SBA 인큐베이팅 기업
- 첨단산업센터, 산학협력연구센터, 서울신기술창업센터, 서울시창업지원센터, 성수IT종합센터, 장년창업센터, 챌린지플러스센터, 액셀러레이팅센터 입주기업 및 챌린지1000 졸업기업

2. 지원내용
○ 지원항목
- 해외규격인증 획득에 직접적으로 소요되는 시험·인증비, 공장심사비, 컨설팅 비용 등의 일부 지원
- 2017년에 취득하였거나 취득예정인 건
- 하이서울어워드/하이서울브랜드 인증기업 선정시 가점 부여

지원분야 및 지원한도
구 분 지원분야 지원한도 (기업 당)
일반규격 인증 국가별 해외규격인증 지원대상(275개 인증) 제품 인증 분야 최대 2건,
최대 10,000천원 한도
(선정 건에 한함)
고부가가치 인증 의료기기, 기능성화장품, 방폭, 군사장비, 건자재, 고압 케이블, 에너지 분야 등 고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한 제품으로 시험·인증·공장심사비 등의 소요비용(컨설팅비용 제외)이 3찬민안 이상 소요되는 인증 분야

※ 디자인 출원 시 헤이그 국제출원의 경우, 상표 출원 시 마드리드 출원의 경우 각 1건으로 간주함
(출원번호 1개 = 1건)

 

○ 지원제외
- 동일한 대표자가 법인명으로도 별도의 개인사업자로도 신청한 경우, 동일한 기업의 신청으로 간주하여 해당 기업의 지원한도에 합산
- 동일한 건에 대하여 타지원사업과 중복하여 지원받을 수 없음
- 기타 사업 목적의 수행에 있어 참여제한의 사유가 있는 경우

3. 지원절차
○진행절차


진행절차
사업 공고 사업 신청 선정 평가 지원여부 결정
SBA 홈페이지 등 이메일 접수 운영위원회
(외부 전문가)
결과통보 및 안내
 
출원 진행 비용신청 비용지급
선정기업 증빙서류 제출 검수 및
지원금 지급
 

○신청기간 : 2017년 7월 3일(월) ~ 7월 31일(월)
○신청방법 : 이메일 신청 ( irene47@sba.seoul.kr )
○제출서류 : 1 ~ 8번 필수 제출
1. 국내 출원비용지원 사업신청서, 사업추진(활용)계획서 각 1부
2. 사업자등록증 사본 1부
3. 중소기업확인서 1부
4. 최근 3개년간 재무재표, 최근 3개년 수출실적 증명서 각 1부
5. 지식재산권 출원/등록 증빙서류 및 보유 인증 증빙서류(출원번호통지서, 등록증, 인증서 사본)
6. 해외시장조사 자료, 수출계약서, 기업특성(수출기반, 기술품질성, 가점사항)에 대한 증빙서류
※자세한 내용은 신청서류 참조)
7. 기업,개인(신용)정보의 수집 ? 이용 ? 제공 및 활용 동의서 1부
8. 법인등기부등본 1부(법인일 경우에만 제출)
9. 하이서울어워드 또는 하이서울브랜드 인증서 사본 1부(인증획득 기업만 제출, 가점사항)

4. 출원 진행 및 비용신청서류 제출
○제출서류
1. 비용지원 신청서
2. 인증취득 증빙서류(인증서 및 인증내용 확인이 가능한 서류)
3. 인증취득비용 입증서류(영수 세금계산서, invoice 또는 DEBIT NOTE, 송금확인증 및 영수증 등)
4. 신청인 또는 신청기업의 거래은행 통장 사본(개인사업자는 대표자명의통장, 법인은 법인통장)
○제출방법 : 추후 안내

※주의사항
- 일반 규격인증의 경유 2017년도 11월까지 인증취득 및 비용신청을 완료해야 함
- 고부가가치 인증의 경우 2017년도 11월까지 비용신청을 완료해야함
- 기업의 사정으로 기한 내에 완료를 못하는 경우 적어도 마감 10일 전에 연락하여 마감시한을 조정
- 부득이한 사정으로 출원을 포기하는 경우에도 포기의사를 밝혀야 함

5. 안내 및 문의처
○ 서울산업진흥원 기업육성팀 안희환책임 02-3153-7102 / irene47@sba.seoul.kr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