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10월은 기승전일자리!

<P class=바탕글><SPAN lang=EN-US style="FONT-FAMILY: 굴림;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굴림; mso-hansi-font-family: 굴림">10월 7일~31일까지 ‘서울 일자리대장정’ 돌입</SPAN></P> <P class=바탕글><SPAN lang=EN-US style="FONT-FAMILY: 굴림; FONT-WEIGHT: bold; mso-fareast-font-family: 굴림; mso-hansi-font-family: 굴림">박원순 시장, 99개 현장 찾아 노사민과 함께 일자리 창출 방안 모색</SPAN></P> <P>&nbsp;</P><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단 하나의 일자리라도 만들 수 있다면 천 번이라도 간다<SPAN lang=EN-US>!</SPAN>’</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서울의<SPAN lang=EN-US> 10</SPAN>월은 ‘기승전일자리’가 될 전망이다<SPAN lang=EN-US>. </SPAN>고용 없는 성장시대<SPAN lang=EN-US>, </SPAN>사회 전 계층에서 가장 시급한 사회문제로 꼽는 일자리문제의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서울시가 ‘일자리대장정’에 돌입했다<SPAN lang=EN-US>.</SPAN></SPAN></P><!--StartFragment--> <P class=바탕글><?xml:namespace prefix = "v" /><v:shapetype id=_x0000_t75 coordsize="21600,21600" o:spt="75" o:preferrelative="t" path="m@4@5l@4@11@9@11@9@5xe" filled="f" stroked="f"><v:stroke joinstyle="miter"></v:stroke><v:formulas><v:f eqn="if lineDrawn pixelLineWidth 0"></v:f><v:f eqn="sum @0 1 0"></v:f><v:f eqn="sum 0 0 @1"></v:f><v:f eqn="prod @2 1 2"></v:f><v:f eqn="prod @3 21600 pixelWidth"></v:f><v:f eqn="prod @3 21600 pixelHeight"></v:f><v:f eqn="sum @0 0 1"></v:f><v:f eqn="prod @6 1 2"></v:f><v:f eqn="prod @7 21600 pixelWidth"></v:f><v:f eqn="sum @8 21600 0"></v:f><v:f eqn="prod @7 21600 pixelHeight"></v:f><v:f eqn="sum @10 21600 0"></v:f></v:formulas><v:path o:extrusionok="f" gradientshapeok="t" o:connecttype="rect"></v:path><?xml:namespace prefix = "o" /><o:lock v:ext="edit" aspectratio="t"></o:lock></v:shapetype>&nbsp;<IMG src="http://job.seoul.go.kr/www/images/custmr_cntr/ntce/job%201.jpg">&nbsp; </P> <P class=바탕글></FONT></SPAN><SPAN id=husky_bookmark_start_1444625853311><B><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하루 평균<SPAN lang=EN-US> 5</SPAN>개 현장 찾아 일자리문제 공유</FONT></SPAN></B></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FONT size=2><SPAN lang=EN-US style="FONT-FAMILY: 굴림">10</SPAN><SPAN style="FONT-FAMILY: 굴림">월<SPAN lang=EN-US> 7</SPAN>일부터<SPAN lang=EN-US> 31</SPAN>일까지<SPAN lang=EN-US>, </SPAN>일요일을 제외한 주<SPAN lang=EN-US> 6</SPAN>일<SPAN lang=EN-US>, </SPAN>총<SPAN lang=EN-US> 20</SPAN>일 동안의 일자리대장정을 통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직접 찾을 예정인 일자리 현장은 총<SPAN lang=EN-US> 99</SPAN>곳<SPAN lang=EN-US>. </SPAN>박 시장은 하루 평균<SPAN lang=EN-US> 5</SPAN>곳의 현장에서 노사민을 만나 일자리 현실과 어려움<SPAN lang=EN-US>, </SPAN>제안을 듣고<SPAN lang=EN-US>, </SPAN>정책적 지원 방안을 마련해 미래 일자리 전략을 제시할 계획이다<SPAN lang=EN-US>. </SPAN></SPAN></FONT></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서울일자리대장정은 크게<SPAN lang=EN-US> 3</SPAN>단계로 추진된다<SPAN lang=EN-US>. </SPAN>‘일자리문제<SPAN lang=EN-US>, </SPAN>현장에서 길을 묻다’를 주제로<SPAN lang=EN-US> 7</SPAN>일부터<SPAN lang=EN-US> 14</SPAN>일까지 진행되는 첫 단계는 청년<SPAN lang=EN-US>, </SPAN>여성<SPAN lang=EN-US>, </SPAN>어르신<SPAN lang=EN-US>, </SPAN>베이비부머<SPAN lang=EN-US>, </SPAN>장애인<SPAN lang=EN-US>, </SPAN>취약계층 등 대상별 일자리문제에 집중한다<SPAN lang=EN-US>. </SPAN>청년 아르바이트 현장<SPAN lang=EN-US>, </SPAN>경력단절여성 일자리포럼<SPAN lang=EN-US>, </SPAN>장애인 일터<SPAN lang=EN-US>, 50+ </SPAN>세대 일자리 현장<SPAN lang=EN-US>, </SPAN>봉제 현장 등을 찾는다<SPAN lang=EN-US>.</SPAN></FONT></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이어<SPAN lang=EN-US> 22</SPAN>일까지 이어지는<SPAN lang=EN-US> 2</SPAN>단계 ‘현장에서 답을 찾다’에서는<SPAN lang=EN-US> N15, </SPAN>상상캔버스<SPAN lang=EN-US>, </SPAN>서울창업허브<SPAN lang=EN-US>, </SPAN>공유기업<SPAN lang=EN-US>, </SPAN>서촌 아띠인력거 등 창의적인 ‘블루오션’ 일자리 창출 현장을 방문해 관련 분야의 발전 방안을 놓고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SPAN lang=EN-US>.</SPAN></FONT></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마지막 단계인 ‘서울의 미래를 말하다’에서는 양질의 ‘미래먹거리’ 육성 현장과 밀도 높게 만난다<SPAN lang=EN-US>. R&amp;D, </SPAN>바이오 등을 비롯해 만화애니메이션<SPAN lang=EN-US>, </SPAN>관광<SPAN lang=EN-US>, </SPAN>도시재생<SPAN lang=EN-US>, </SPAN>뿌리산업<SPAN lang=EN-US>, IoT </SPAN>등 서울의 미래를 이끌 유망산업 현장에서 기업<SPAN lang=EN-US>, </SPAN>산업계 등과 지속가능한 일자리 생태계 구축 방안에 대해 논의를 발전시킨다<SPAN lang=EN-US>.</SPAN></FONT></SPAN></P><IMG src="http://job.seoul.go.kr/www/images/custmr_cntr/ntce/job%202.jpg">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SPAN id=husky_bookmark_start_1444625886229><SPAN id=husky_bookmark_end_1444625897943><B><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현장성<SPAN lang=EN-US>, </SPAN>노사민거버넌스<SPAN lang=EN-US>, </SPAN>일자리 질에 주목한 대장정</FONT></SPAN></B></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FONT size=2><SPAN style="FONT-FAMILY: 굴림">서울시가 일자리 창출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지만 거의 한 달 동안 아침부터 밤 늦게까지<SPAN lang=EN-US>, </SPAN>현장에서 일자리문제 해결에 집중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SPAN lang=EN-US>. </SPAN>관련 부서도 특정 부서만이 아니라 서울시 국.</SPAN><SPAN style="FONT-FAMILY: 굴림">실.</SPAN><SPAN style="FONT-FAMILY: 굴림">본부 대부분이 ‘일자리문제’를 중심으로 총력을 모으는 체제로 움직인다<SPAN lang=EN-US>. </SPAN></SPAN></FONT></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이전과 차별화되는 특징도 있다<SPAN lang=EN-US>. 99</SPAN>개 현장 숫자에서 드러나듯 ‘현장성’이 어느 때보다 강하다<SPAN lang=EN-US>. </SPAN>직접 눈으로 보고<SPAN lang=EN-US>, </SPAN>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현실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을 마련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이는 부분이다<SPAN lang=EN-US>.</SPAN></FONT></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또 민간기업과 산업계<SPAN lang=EN-US>, </SPAN>경제계<SPAN lang=EN-US>, </SPAN>노동계<SPAN lang=EN-US>, </SPAN>나아가 대학까지<SPAN lang=EN-US>, </SPAN>사회 전 분야의 협력과 이해관계자의 참여를 바탕으로 노사민거버넌스를 실현하겠다는 계획도 눈에 띈다<SPAN lang=EN-US>. </SPAN>뉴딜일자리와 공공근로는 물론 정규직화<SPAN lang=EN-US>, </SPAN>일자리 나누기 등을 통해 공공부문의 일자리 창출과 질 개선을 선도해 온 서울시가 외연을 확대해가는 모습이다<SPAN lang=EN-US>.</SPAN></FONT></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아울러 효과 측정이나 정확성에서 논쟁의 여지가 많은 ‘일자리 숫자’ 늘리기에서 탈피해 일자리의 질 개선에 주목한 점도 차이다<SPAN lang=EN-US>. </SPAN></FONT></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SPAN lang=EN-US><SPAN style='FONT-SIZE: 10pt; FONT-FAMILY: 굴림; mso-bidi-font-size: 11.0pt; mso-bidi-font-family: "Times New Roman"; mso-bidi-theme-font: minor-bidi; mso-ansi-language: EN-US; mso-fareast-language: KO; mso-bidi-language: AR-SA'>일자리대장정을 총괄하고 있는 서동록 경제진흥본부장은 “금융 및 세제<SPAN lang=EN-US>, </SPAN>재정 등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권한과 재정이 제한적인 지방정부임에도 서울시가 일자리대장정을 시작하는 이유는 지금 시민들의 일자리문제가 너무도 절박하고<SPAN lang=EN-US>, </SPAN>일자리야말로 최고의 복지이기 때문”이라며 “일자리 관련 당사자들과 현장에서 해결 방법을 집중적으로 모색해 질 좋은&nbsp;</SPAN> <SPAN style='FONT-SIZE: 10pt; FONT-FAMILY: 굴림; mso-bidi-font-size: 11.0pt; mso-bidi-font-family: "Times New Roman"; mso-bidi-theme-font: minor-bidi; mso-ansi-language: EN-US; mso-fareast-language: KO; mso-bidi-language: AR-SA'>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SPAN lang=EN-US>. </SPAN></SPAN></SPAN></FONT></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SPAN lang=EN-US><SPAN style='FONT-SIZE: 10pt; FONT-FAMILY: 굴림; mso-bidi-font-size: 11.0pt; mso-bidi-font-family: "Times New Roman"; mso-bidi-theme-font: minor-bidi; mso-ansi-language: EN-US; mso-fareast-language: KO; mso-bidi-language: AR-SA'><SPAN lang=EN-US>?</SPAN></SPAN></SPAN></FONT></SPAN></P> <P></SPAN></SPAN><SPAN id=husky_bookmark_start_1444625904705></SPAN>&nbsp; <IMG style="HEIGHT: 294px; WIDTH: 554px" src="http://job.seoul.go.kr/www/images/custmr_cntr/ntce/job%203.jpg" width=609 height=295> <IMG style="HEIGHT: 374px; WIDTH: 561px" src="http://job.seoul.go.kr/www/images/custmr_cntr/ntce/job%204.jpg" width=565 height=378></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