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알바권리장전’ 실효성 높일 교육과정 검토한다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굴림; mso-hansi-font-family: 굴림; mso-ascii-font-family: 굴림">박원순 시장, ‘알바정상회담’에서 고충 듣고 정책적 보완 밝혀</SPAN></P> <P class=바탕글><SPAN style="FONT-FAMILY: 굴림; mso-hansi-font-family: 굴림; mso-ascii-font-family: 굴림"></SPAN>&nbsp;</P><SPAN style="FONT-FAMILY: 굴림; mso-hansi-font-family: 굴림; mso-ascii-font-family: 굴림">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서울일자리대장정’이 출발한<SPAN lang=EN-US> 7</SPAN>일<SPAN lang=EN-US>, </SPAN>길을 묻는 첫 대상은 ‘취업절벽’을 호소하는 청년들이었다<SPAN lang=EN-US>. 7</SPAN>일 대형마트에서 아르바이트 체험을 마친 박원순 서울시장은 어스름이 내려앉은 오후<SPAN lang=EN-US> 6</SPAN>시경 성동구 한양대 인근 카페에서 ‘알바의 달인’들과 마주 앉았다<SPAN lang=EN-US>. </SPAN>이 자리는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SPAN lang=EN-US>(</SPAN>대표 최인녕<SPAN lang=EN-US>)</SPAN>이 서울시와 아르바이트 현장의 고충을 나누고 보완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한 ‘알바정상회담’<SPAN lang=EN-US>.</SPAN></FONT></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행사에는 특히 조선소<SPAN lang=EN-US>, </SPAN>고층빌딩 창문닦기 등 극한 알바 전문 여한솔<SPAN lang=EN-US>(</SPAN>건국대 항공우주정보시스템공학과<SPAN lang=EN-US> 2</SPAN>년<SPAN lang=EN-US>) </SPAN>씨를 비롯해 김유경<SPAN lang=EN-US>(</SPAN>한양대 파이낸스경영학과<SPAN lang=EN-US> 2</SPAN>년<SPAN lang=EN-US>) </SPAN>씨<SPAN lang=EN-US>, </SPAN>이재준<SPAN lang=EN-US>(</SPAN>경희대 간호학과<SPAN lang=EN-US> 2</SPAN>년<SPAN lang=EN-US>) </SPAN>씨 등 제조업부터 외식업까지 다양한 직종에서<SPAN lang=EN-US> 5</SPAN>년 안팎의 알바 경력을 가진 청년들이 패널로 함께해 변화된 아르바이트 환경과 어려움을 전했다<SPAN lang=EN-US>.</SPAN></FONT></SPAN></P> <P><IMG style="HEIGHT: 475px; WIDTH: 393px" src="http://job.seoul.go.kr/www/images/custmr_cntr/ntce/alba%201.jpg" width=375 height=499> </P> <P><IMG style="HEIGHT: 429px; WIDTH: 566px" src="http://job.seoul.go.kr/www/images/custmr_cntr/ntce/alba%202.jpg" width=565 height=425> <IMG src="http://job.seoul.go.kr/www/images/custmr_cntr/ntce/alba%203.jpg"> </P> <P><FONT size=2><B><SPAN style="FONT-FAMILY: 굴림">안건은 근로계약서.</SPAN></B><B><SPAN style="FONT-FAMILY: 굴림">최저임금.</SPAN></B><B><SPAN style="FONT-FAMILY: 굴림">주휴수당 등 ‘알바권리<SPAN lang=EN-US> 3</SPAN>종세트’</SPAN></B></FONT></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주요 안건은 ‘알바권리<SPAN lang=EN-US> 3</SPAN>종세트’라 불리는 근로계약서와 최저임금<SPAN lang=EN-US>, </SPAN>주휴수당<SPAN lang=EN-US>. </SPAN>회담이 시작되자 곧바로 알바 청년들의 하소연이 터져 나왔다<SPAN lang=EN-US>.</SPAN></FONT></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권리를 보장받기 위해 근로계약서를 써야 한다는 사실을 알지만 사장님이 먼저 이야기를 꺼내지 않는 이상 아르바이트 자리를 얻지 못할까봐 당당히 주장하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SPAN lang=EN-US>.</SPAN>”</FONT></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지방에서 올라온 학생이라 높은 등록금 외에도 생활비<SPAN lang=EN-US>, </SPAN>교재비 등이 벅차다<SPAN lang=EN-US>. </SPAN>방학 때는 서너 시간 자면서 알바를<SPAN lang=EN-US> 3</SPAN>개씩 뛰기도 했다<SPAN lang=EN-US>. </SPAN>중간에 쓰러져 링거를 맞고 다시 일한 적도 있고<SPAN lang=EN-US>. </SPAN>최저시급<SPAN lang=EN-US> 5580</SPAN>원은 턱없이 비현실인 임금이다<SPAN lang=EN-US>. </SPAN>더 절망스러운 것은 대학<SPAN lang=EN-US> 4</SPAN>년 동안 이런 상황이 전혀 개선되지 않는 거다<SPAN lang=EN-US>.</SPAN>”</FONT></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면서 편의점 알바를 하고 있는데<SPAN lang=EN-US>, </SPAN>주<SPAN lang=EN-US> 15</SPAN>시간 이상 일하면 주휴수당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SPAN lang=EN-US>. </SPAN>또 운이 좋아 아들처럼 대해주는 사장님을 만났는데<SPAN lang=EN-US>, </SPAN>요구하기도 애매한 상황이다<SPAN lang=EN-US>.</SPAN>”</FONT></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FONT size=2>법망을 교묘히 피해 최저임금과 주휴수당을 부담하지 않고 있는 기업들의 ‘꼼수’도 고발됐다<SPAN lang=EN-US>. </SPAN>이재준 씨는 “일부 업체는 시급을 최저임금보다 높게 잡아 알바생을 모집한 뒤 나중에 주휴수당을 요구하면 시급에 포함돼 있다고 말한다”면서 “주휴수당은 계산법이 엄연히 존재하는데 이를 무시할 뿐 아니라 알바생들이 적절한 임금을 받고 있는 파악하기 어렵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SPAN lang=EN-US>.</SPAN></FONT></SPAN></P> <P><SPAN style='FONT-SIZE: 10pt; FONT-FAMILY: 굴림; mso-bidi-font-size: 11.0pt; mso-bidi-font-family: "Times New Roman"; mso-bidi-theme-font: minor-bidi; mso-ansi-language: EN-US; mso-fareast-language: KO; mso-bidi-language: AR-SA'>청년들은 대안도 제시했다<SPAN lang=EN-US>. </SPAN>한 남학생은 “노동절 휴가까지 챙겨 줄 정도로 좋은 사장님인데<SPAN lang=EN-US>, </SPAN>근로계약서나 주휴수당에 대해 말씀을 드렸더니 모르고 계셨다”면서 “특히 업체를 운영한지 얼마&nbsp; <SPAN style="FONT-FAMILY: 굴림">되지 않는 분들은 모르는 경우가 많아 이들에 대한 교육이 필요한 것 같다”고 전했다<SPAN lang=EN-US>.</SPAN></SPAN></SPAN></P> <P><SPAN style='FONT-SIZE: 10pt; FONT-FAMILY: 굴림; mso-bidi-font-size: 11.0pt; mso-bidi-font-family: "Times New Roman"; mso-bidi-theme-font: minor-bidi; mso-ansi-language: EN-US; mso-fareast-language: KO; mso-bidi-language: AR-SA'><SPAN style="FONT-FAMILY: 굴림"><SPAN lang=EN-US></SPAN></SPAN></SPAN>&nbsp;<IMG src="http://job.seoul.go.kr/www/images/custmr_cntr/ntce/alba%204.jpg"></P><SPAN style='FONT-SIZE: 10pt; FONT-FAMILY: 굴림; mso-bidi-font-size: 11.0pt; mso-bidi-font-family: "Times New Roman"; mso-bidi-theme-font: minor-bidi; mso-ansi-language: EN-US; mso-fareast-language: KO; mso-bidi-language: AR-SA'><SPAN style="FONT-FAMILY: 굴림"><SPAN lang=EN-US>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B><SPAN style="FONT-FAMILY: 굴림">최저임금 역사<SPAN lang=EN-US> 100</SPAN>년<SPAN lang=EN-US>, </SPAN>전환적인 논의가 필요하다</SPAN></B></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청년들의 의견과 제안에 대해 “전부 전문가 못지않은 이야기들”이라 운을 뗀 박 시장은 교육의 필요성에 적극 공감했다<SPAN lang=EN-US>.</SPAN></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서울시가<SPAN lang=EN-US> 2013</SPAN>년 아르바이트 청소년과 청년 보호를 위해 ‘인권권리장전’을 만들었는데 여기 청년들도 잘 모르는 것 같다<SPAN lang=EN-US>. </SPAN>모르면 권리는 잠잔다<SPAN lang=EN-US>. </SPAN>업주들 중에서도 몰라서 챙기지 못하는 경우도 상당한 것 같다<SPAN lang=EN-US>. </SPAN>서울시립대에 아르바이트를 비롯해 노동 현장의 권리를 교육하는 과정을 개설하는 것을 검토해 보겠다<SPAN lang=EN-US>. </SPAN>또 요식업협회 등 고용주들은 연<SPAN lang=EN-US> 1</SPAN>회 교육을 받는데<SPAN lang=EN-US>, </SPAN>이때 관련 법규나 조항을 교육해 실천하도록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 같다<SPAN lang=EN-US>.</SPAN>”</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회담에 전문가로 참여한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연구위원은 최저임금에 대한 우리 사회의 논의가 좀 더 발전적인 방향으로 진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SPAN lang=EN-US>.</SPAN></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전세계 맥도날드 매장 수보다 국내 영세 치킨업체가 더 많다<SPAN lang=EN-US>. </SPAN>대부분이 프랜차이즈 가맹점인데<SPAN lang=EN-US>, </SPAN>이들의 가맹 수수료를<SPAN lang=EN-US> 3%</SPAN>에서<SPAN lang=EN-US> 1.5%</SPAN>만 줄여도 아르바이트 청년들의 시급을 올릴 수 있다<SPAN lang=EN-US>. </SPAN>근로기준을 잘 지키는 사업장에는 세제 혜택을 주는 것도 방법이다<SPAN lang=EN-US>. </SPAN>빈곤층으로 추락을 막기 위해 도입된 최저임금의 역사가<SPAN lang=EN-US> 100</SPAN>년이다<SPAN lang=EN-US>. </SPAN>이제 시급을 높이느냐 마느냐에서 최저임금이 왜 현실화되어야 하는지<SPAN lang=EN-US>, </SPAN>또 최저임금을 주지 못하는 곳에 국가나 지방정부가 어떤 지원을 할지 등으로 사회적 논의가 발전되어야 할 시점이다<SPAN lang=EN-US>.</SPAN>”</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B><SPAN style="FONT-FAMILY: 굴림">변화된 아르바이트 환경에 맞는 정책 뒤따라야</SPAN></B></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급속히 바뀌고 있는 아르바이트 환경에 맞춰 제도적<SPAN lang=EN-US>, </SPAN>정책적 보완책이 절실하다는 깨달음도 이날의 성과로 꼽힌다<SPAN lang=EN-US>. </SPAN>박 시장은 “청년들에게 아르바이트는 이제 일상이고<SPAN lang=EN-US>, </SPAN>삶의 일부분임을 확인했다”면서 “환경이 달라졌으면 정당한 보상이 이뤄지고<SPAN lang=EN-US>, </SPAN>피해를 줄이기 위해 관련 정책과 제도도 바뀌어야 한다<SPAN lang=EN-US>. </SPAN>돌아가서 어떤 부분에 손질이 필요한지 챙기겠다<SPAN lang=EN-US>. </SPAN>서울시내에<SPAN lang=EN-US> 4</SPAN>개 노동권익센터가 있는데<SPAN lang=EN-US>, </SPAN>청년 여러분도 부당한 일을 당했을 때는 근로감독관을 찾아가 자기 권리를 적극 주장하라”고 강조했다<SPAN lang=EN-US>. </SPAN></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한편 박 시장은<SPAN lang=EN-US> 7</SPAN>일 오전 ‘일자리대장정 출정사’를 발표한 직후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을 비롯해 기업계와 노동계<SPAN lang=EN-US>, </SPAN>금융계<SPAN lang=EN-US>, </SPAN>대학 등<SPAN lang=EN-US> 17</SPAN>개 기관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동협력하기로<SPAN lang=EN-US> MOU</SPAN>를 체결했다<SPAN lang=EN-US>. </SPAN>기업계 참여 기관은 대한상공회의소<SPAN lang=EN-US>, </SPAN>벤처기업협회<SPAN lang=EN-US>, </SPAN>이노비즈협회<SPAN lang=EN-US>, </SPAN>중견기업연합회<SPAN lang=EN-US>, </SPAN>중소기업중앙회<SPAN lang=EN-US>, </SPAN>한국경영자총협회<SPAN lang=EN-US>, </SPAN>한국무역협회<SPAN lang=EN-US>, </SPAN>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SPAN lang=EN-US>, (</SPAN>사<SPAN lang=EN-US>)</SPAN>한국여성경영자총협회 등<SPAN lang=EN-US> 9</SPAN>곳이고<SPAN lang=EN-US>, </SPAN>금융계에서는 우리은행과<SPAN lang=EN-US> KEB </SPAN>하나은행이 동행했다<SPAN lang=EN-US>. </SPAN>노동계에서는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이<SPAN lang=EN-US>, </SPAN>대학에서는 경희대<SPAN lang=EN-US>, </SPAN>상명대<SPAN lang=EN-US>, </SPAN>숙명여대<SPAN lang=EN-US>, </SPAN>한국외대가 함께 했다<SPAN lang=EN-US>.</SPAN></SPAN></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업무 협약을 마친 박 시장은 이어 대형마트인 이마트 성수점에서 상품을 진열하고 판매하는 ‘일일 알바 체험’에 나섰다<SPAN lang=EN-US>. </SPAN>박 시장은 시급 <SPAN lang=EN-US>5960</SPAN>원이 명시된 근로계약서를 작성한 뒤 청바지와 운동화 차림에 ‘파트너 박원순’이 새겨진 명찰을 붙이고<SPAN lang=EN-US> 3</SPAN>시간여 동안 아르바이트를 했다<SPAN lang=EN-US>. </SPAN>‘초보 알바<SPAN lang=EN-US>, </SPAN>잘 부탁드린다’는 말로 업무를 시작한 박 시장은 “힘들어도 일하는 즐거움이 정말 중요한데<SPAN lang=EN-US>, </SPAN>좋은 알바조차 부족한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알바 청년들이 느끼는 문제가 어떤 것들인지<SPAN lang=EN-US>, </SPAN>어떤 방법으로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지 고민하기 위한 체험”이라 전했다<SPAN lang=EN-US>.</SPAN></SPAN></P<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SPAN lang=EN-US></SPAN></SPAN>&nbsp;</P><SPAN style="FONT-FAMILY: 굴림"><SPAN lang=EN-US>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U style="text-underline: blue"><SPAN lang=EN-US style="FONT-FAMILY: 굴림; COLOR: blue"></SPAN></U>&nbsp;</P></SPAN></SPAN></SPAN> <P><IMG src="http://job.seoul.go.kr/www/images/custmr_cntr/ntce/alba%205.jpg"></P> <P><SPAN style="FONT-FAMILY: 굴림; mso-hansi-font-family: 굴림; mso-ascii-font-family: 굴림"><SPAN style='FONT-SIZE: 10pt; FONT-FAMILY: 굴림; mso-bidi-font-size: 11.0pt; mso-bidi-font-family: "Times New Roman"; mso-bidi-theme-font: minor-bidi; mso-ansi-language: EN-US; mso-fareast-language: KO; mso-bidi-language: AR-SA'><SPAN style="FONT-FAMILY: 굴림"><SPAN style="FONT-FAMILY: 굴림"><SPAN lang=EN-US><B><SPAN style="FONT-SIZE: 13pt; COLOR: red; LINE-HEIGHT: 160%"><FONT face="Times New Roman">서울일자리대장정 출정사를 링크</FONT></SPAN></B></P> <P class=a style="MARGIN: 0cm 0cm 0pt"><U style="text-underline: blue"><SPAN lang=EN-US style="FONT-FAMILY: 굴림; COLOR: blue"><A href="http://blog.naver.com/seoulwonsoon/220502296518">http://blog.naver.com/seoulwonsoon/220502296518</A></SPAN></U></SPAN></SPAN></SPAN></SPAN></SPAN></P></SPAN></SPAN></SP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