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서울시 7∼9급 공무원 채용…내달 13일 원서접수

 

올해 국가공무원 9급 공채 경쟁률이 46.5:1을 기록한 가운데, 서울시도 15일 7~9급 신규 공무원 채용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는 전년 대비 88명이 증가한 수치입니다. 직렬별 선발인원과 채용일정 등을 감안해 수험계획을 꼼꼼히 세워야겠는데요, 그동안 열심히 준비한 수험생들에게 올해 좋은 결과가 있길 <내 손안에 서울>이 응원하겠습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2월 15일 공고를 통해 7~9급 신규 공무원 1,891명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올해 신규 공무원 채용은 ▲공개경쟁 1,613명 ▲경력경쟁 278명이며, 분야별로는 ▲행정직군 1,249명 ▲기술직군 642명, 직급별로는 ▲7급 109명 ▲8급 34명 ▲9급 1,748명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공개경쟁과 경력경쟁 임용시험을 분리해 실시한다. 공개경쟁 임용시험(1,613명)은 3월에 응시원서를 접수하고 6월 24일에 필기시험을 진행한다. 경력경쟁 임용시험(278명)은 7월에 응시원서를 접수하고 9월 23일에 필기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6월 초 서울시 인재개발원 홈페이지, 서울시 인터넷원서접수센터에 공고할 예정이다.

시는 공직 다양성을 강화하고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인력 운영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장애인, 저소득층 등의 공직 임용 기회를 지속 확대한다.

장애인은 전체 채용인원의 10%인 184명, 저소득층은 9급 공채인원의 10%인 155명을 채용한다. 이는 법정의무 채용비율(장애인 3.2%, 저소득층 1%)보다 7%~9%p 높다. 또 고졸자는 채용 가능한 기술직 9급 공채 인원의 30% 수준인 101명을 채용한다.

아울러, 능력과 근무의욕은 있지만 가사·육아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과 종일 근무가 불가능한 사람들을 위해 2014년도부터 도입된 시간선택제 공무원은 110명 채용한다.

이번에 공고되는 공개경쟁 임용시험의 응시원서 접수는 3월 13일~17일 서울시 인터넷원서접수센터에서 할 수 있다.

 

■ 공개경쟁 임용시험 일정

 

시험공고 원서접수 필기시험 필기합격자발표 인성검사 면접시험 최종합격자발표
2.15(수) 3.13(월)~17(금) 6.24(토) 8.23(수) 9.9(토) 10.16(월)~27(금) 11.15.(수)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인재개발원 홈페이지, 서울시 인터넷원서접수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올해 서울시 전체 신규공무원 채용규모는 총 2,622명으로 전년 대비 560명 감소했다. 1차로 사회복지직 632명(공개경쟁·경력경쟁), 민간경력자·기술직군 추가 채용 44명이 진행 중에 있으며, 이번에 2차로 공개·경쟁 임용시험 1,891명에 대한 채용이 이뤄지는 것이다.

전년 대비 채용인원이 감소한 것은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사업의 신규 충원계획 인력이 지난 2년간 충원됨에 따른 사회복지직 채용인원 감소(577명)가 주요 원인이다. 1차 사회복지직 및 기술직군의 필기시험은 3월 18일, 최종합격자 발표는 6월 14일에 있을 예정이다. 3월 이후에는 변호사 경력채용 등 55명에 대한 3차 채용이 이어질 계획이다.

 

■ 2017년 서울시 공무원 채용규모 및 일정

 

연번 진행 채용명 채용규모 채용일정
    2,622명  
1 1차 민간경력자 15명 ’17.3.18 필기시험’17.6.14 최종 합격자발표
2 사회복지직(공채·경채) 632명
3 기술직군 1차 29명
4 2차(공개경쟁) 행정직군 및 기술직군 1,613명 ’17.6.24 필기시험’17.11.15 최종 합격자발표
5 2차(경력경쟁) 행정직군 및 기술직군, 기술계 고졸자 278명 ’17.9.23 필기시험’17.12.27 최종 합격자발표
6 3차 보훈청 추천 및 변호사 경력채용 등 55명(미정) ‘17.3~ 별도 공고 예정

※ 2차 경력경쟁 및 3차 채용규모와 일정은 각 공고를 통해 추후 확인

 

김인철 행정국장은 “서울시 민선6기 인사혁신 방안에 따라 사회적 약자의 공직임용 기회를 지속 확대하는 열린 채용을 지향한다”며 “‘시민과 함께, 세계와 함께’ 서울을 견인할 전문성과 역량을 갖춘 우수한 인재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