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자치구 일자리센터 직업상담사 공무직 전환 실시

http://economy.seoul.go.kr/archives/86518

 

- 1월 1일부터 15개 자치구 39명,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9급) → 공무직(무기계약직)

- 정년보장을 통한 고용불안 해소 및 처우개선 등 일자리 질 향상

- 업무평가 및 전환심의위원회 거쳐 전환대상자 확정 및 일괄전환 추진

- 시, “15개 자치구 시작으로 전 자치구로 점차적으로 확대할 계획”

 

 

□ 서울시가 1월 1일부터 15개 자치구 일자리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업상담사 39명을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9급) 신분에서 정년이 보장되는 공무직(무기계약직)으로 점차적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 시는 이미 지난 ’13년 서울시 일자리센터 소속 직업상담사 22명을 공무직으로 전환했으나, 자치구의 경우 동일한 상시·지속업무에 종사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1~2년 단위 계약에 따른 고용불안 및 매년 성과평가에 따른 교육이나 휴가의 제한적인 사용 등 일자리 지원 상담사가 오히려 일자리를 걱정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 시는 1월 1일 ?동대문구(3명) ?광진구(2명) ?중랑구(2명) ?성북구(2명) ?강북구(3명) ?도봉구(2명) ?노원구(2명) ?강서구(3명) ?금천구(3명) ?관악구(3명) ?강동구(3명) 11개 자치구를 시작으로 2월 1일까지 구로구(3명), 은평구(3명)에 이어 상반기 중 성동구(3명), 서대문구(2명) 등 총 15개 자치구 직업상담사에 대한 전환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시는 이번 공무직(무기계약직) 전환을 통해 자치구 일자리센터 상담사들의 정년보장으로 고용불안이 해소되고, 처우개선을 통해 일자리의 질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공무직(무기계약직) 전환은 서울시 전환계획에 준해 자치구별 계획 수립 후 업무평가·전환심의위원회를 거쳐 전환대상자를 확정하고 일괄적으로 추진한다.

 

□ 현재 25개 자치구 일자리센터에서 근무하는 상담사는 총 69명이며, 취업상담·알선 서비스 및 구인·구직발굴 등의 업무를 하고 있다.

 

□ 조인동 서울시 일자리노동정책관은 “시민들의 일자리를 찾아주는 일자리상담사가 자신의 일자리를 걱정하는 일이 없도록 공무직 전환을 전 자치구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