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지역애 청년내일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안내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참여 청년 이달 중순 모집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포스터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서울시는 자치구 8곳과 함께 청년이 지역 안에서 자립할 수 있게 도와주는 행정안전부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은 지역 실정을 잘 아는 지방자치단체가 청년 일자리 사업을 직접 설계·시행하는 것이다. 행안부와 지자체가 인건비 및 사업비를 댄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지난달 사업공모를 했으며, 강서·성북·구로·성동·영등포·양천·마포·동대문 등 8개 자치구 17개 세부사업을 선정했다. 이를 통해 청년특화일자리 266개를 제공할 계획이다.

 

총 사업예산은 67억원으로 이 중 국비지원이 16억원이고 나머지 51억원은 시비와 자치구비, 기업부담금으로 구성된다. 시비와 자치구비는 추경예산 등을 통해 확보된다.


사업 유형은 ▲ 지역정착 지원형 ▲ 창업 투자 생태계 조성형 ▲ 민간취업 연계형 등이다. 참여 대상은 지역 내 만18∼29세 미취업 청년이다. 7월 중순부터 모집을 시작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일자리포털(job.seoul.go.kr)이나 모집이 진행되는 자치구 홈페이지의 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지역정착 지원형은 젊은 인력이 필요한 지역 기업·단체가 청년을 채용하면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1명을 뽑으면 최대 2년간 연 2천400만원을 지원하고, 해당 지역에 취·창업할 때는 연 1천만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창업 투자 생태계 조성형은 청년이 지역에서 창업할 수 있도록 공간과 교육, 사업화 자금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청년 1명당 최대 2년간 연 1천500만원을 준다.

 

민간취업 연계형은 공공·민간 기업이 청년을 채용해서 일 경험은 물론 다양한 구직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청년은 1년간 관련 분야에서 일하고, 청년 1인당 최대 연 2천250만원을 채용기업에 지원한다.

 

정진우 서울시 일자리정책 담당관은 "이 사업은 지역 기업과 청년을 연결해 지역경제를 살리고, 청년의 지역정착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며 "행안부와 협의해 일자리규모를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in22@yna.co.kr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