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서울시, 2018년 취업 취약계층 일자리박람회 개최…건강도 살핀다

市, 4일(화) 서울광장서 노숙인, 쪽방주민 대상 32개 민간기업 참여 일자리박람회 개최

 

서울시가 제 3회 취업 취약계층 일자리박람회를 개최한다. 일자리 주선은 물론, 체험 프로그램과 건강관리까지 함께하는 ‘신개념 일자리박람회’다.

서울시는 오는 4일 오후 2시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60개 민간기업과 함께 노숙인, 쪽방 주민 등 취약계층을 위한 ‘취약계층 일자리박람회’를 개최한다. 이와 함께 지난 8월13일부터 시작한 온라인 일자리 박람회를 오는 30일까지 진행하며 현장에 방문하지 못한 취약계층에게도 기회를 제공한다.

지난해까지 채용에 중점을 두었던 ‘취약계층 일자리박람회’는 올해 참여자에 대한 결핵검진?혈액검사?미술치료 등을 추가, 심신 건강 관리 분야를 크게 강화했다. 지난해 일자리박람회에서는 현장 참여 기업 32개 업체, 온라인 참여 28개 업체까지 총 60개 사가 동참해 취업이 어려운 시민에게 필요한 일자리를 제공했다.

올해 민간 일자리 1155개와 공공 일자리 1080개, 몸이 불편한 노숙인을 위한 공동작업 465개 등 총 2700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한 서울시는 박람회 기간(온?오프라인) 동안 120개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상대적으로 건강한 근로희망자에게는 민간 일자리와 일자리 갖기 사업(병원·복지시설 보조, 공원청소, 재활용 분류작업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고령이거나 근로능력이 부족한 경우에는 공공일자리중 특별 자활근로(환경미화, 공원청소 등)나 단순노동인 공동작업장에 참여토록 하고 있다.

2017년에는 민간일자리 1114명, 공공일자리 1118명, 공동작업장 451명을 연계 및 지원했다.

이번 박람회는 업체와 면접을 보는 채용관, 이력서 작성과 증명사진 촬영 등을 하는 취업지원관, 노숙인시설과 쪽방상담소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전시하며, 체험도 하는 프로그램관, 취약계층의 결핵검진과 혈액검사 등의 건강검진과 정신상담, 미술치료를 하는 건강관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결핵검진과 혈액검사등 건강 검진은서북병원에서 지원하며 정신건강 상담은 노정균 원장(노정균신경정신과)이, 미술치료에는 전문가인 임윤정 미술치료사(청맥상담심리센터)가 도움을 준다.

11월에는 취약계층에게 맞춤형 일자리 지원을 위해 노숙인과 쪽방주민 전체(6360여 명)을 대상으로 한 근로능력 평가 조사를 실시하며 조사 자료는 2019년 일자리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노정균 원장은 “생활형편이 어려운 분들에게 일자리뿐만 아니라 건강까지 챙기는 것은 참 고마운 일이다. 이번 기회가 참여자들이 스스로의 건강을 돌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사회 취약계층의 일자리를 위해 참여한 민간 기업에 감사를 드린다. 앞으로도 이분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계속 관심을 가져주시기 바란다”며 감사를 표했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