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농림부 인력양성안 - 귀농희망자 직업 훈련과정 도입

올해부터 만 44세 미만의 귀농 희망자들이 월 50 만원의 훈련수당을 받으면서 영농실습 등 교육 기회를 제공받게 된다.

대학생들이 창업농의 길을 걸을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뒷받침하는 창업트랙제도 시범 도입된다.

농림부는 7일 고령화 등으로 위기에 놓인 농업 분야의 인력 양성을 위해 이런 내용의 농업교육 체계 개편방안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우선 만 44세미만 귀농 희망자들에 대한 직업훈련 과정은 올해 70명을 시작으로 2013년까지 연평균 700여명씩, 총 5천700여명을 상대로 실시된다.

또 농대 등 대학생의 농업 진출을 유도하기 위해 3년간 대학에서 영농정착 교육 과정(창업트랙)에 참여하면 학기당 120만원의 학자금을 주는 창업트랙제도 올해 강 원대 등 3곳에서 시범실시된뒤 2013년까지 7천800명의 인력양성을 목표로 운영된다.

농림부는 농업계 고교와 선도 농업 경영체와의 협약을 통해 산학 협력방식으로 제대로 된 실습기회를 농고생들에게 제공하는 사업도 올해 도별로 1개교씩 시범실시 한다.

이런 과정에 참여하면 기존 인턴제도나 창업농 후견인제 등과 마찬가지로 후계 농업인으로 창업할 경우 우대받고 최고 2억원의 저리 정책자금 융자 등 혜택이 주어 진다.

아울러 농림부는 중농(쌀의 경우 2ha)이상 규모의 기존 농업인들에 대한 전문 재교육을 위해 생산자단체, 지역협력체, 일반농업인단체, 브랜드경영체들이 교육 프 로그램을 개발, 운용토록 하고 경쟁체제에서 평가를 거쳐 국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재교육에 참여하는 농업인들에 대해서는 네덜란드 농업연수기관(PTC+) 등 해외 연수 기회를 부여하며 연수 대상자는 지난해 200여명에서 올해는 1천여명으로 늘어 난다.

또 그동안 농가와 컨설팅업체가 지원예산을 편법적으로 나눠먹는 등 문제가 지 적돼온 농가 컨설팅도 예산 낭비를 막고 컨설팅의 질을 높이기 위해 인증제를 도입, 컨설팅에 대해 예산지원을 받을 수 있는 인증업체로 36개사를 처음 지정했다.


농림부 관계자는 "이런 방안은 인적자원의 고령화와 공동화 위기에 처한 농업에 우수 인력을 유입시키고 전문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며 "창업 트랙제가 도입된 대 학의 수시모집 등에 농고생을 우대하는 방안 등도 논의되고 있다"고 말했다.

농가인구는 최근 10여년간 절반 가량 줄었고 특히 40세 미만 경영주는 지난 200 3년 3%에 불과할 정도로 고령화가 심각한 상황이며 특히 농과계 졸업생의 농업분야 취업률도 5%에 불과할 정도로 신규 인력이 부족한 실정이다.

                                                                                                 <연합뉴스 2006.02.07>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