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14년 서울형 뉴딜일자리 실내환경관리사 사업」참여자 모집 공고

서울특별시 공고 제 2014240

 

’14년 서울형 뉴딜일자리 실내환경관리사 사업참여자 모집 공고

 

서울시가 보육시설 등 건강민감계층 및 청소년 이용시설의 실내공기질에 대한 전문적인 관리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형 뉴딜일자리 사업의 하나로 추진하는’14년 실내환경관리사 사업참여자 모집을 아래와 같이 모집·공고합니다.

2014. 2. 6.

서 울 특 별 시 장

 

 

1. 사업명칭 : 서울형 뉴딜일자리 - 실내환경관리사 사업

 

2. 사업내용

    ○ 역할 : 보육시설 등 건강민감계층 및 청소년이용시설 실내공기질 전문 관리

 

3. 사업기간 : 2014. 4~ 11(8개월)

 

4. 접수기간 : 2014. 2. 11() ~ 2. 17()(7일간)

    ○ 근무시간(09:00 ~ 17:00, 10:00~18:00) 자치구 사정에 따라 조정가능

 

5. 모집인원 및 접수장소

    ○ 모집인원 : 10

    ○ 접수장소 : 서울시 중구 덕수궁길 15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111층 기후대기과

 

6. 접수방법 : 방문접수 및 우편접수

    ※ , 우편접수의 경우 접수기간 내 도착한 우편에 한함

 

7. 신청자격 : 공고일 현재 만 18세 이상이고, 주민등록상 서울시 거주자 중 측정대행업체(등록업체)에서 3개월 이상 근무 경험자 또는 환경·보건 전공자(전문대졸 이상)

    면접과정에서 심사위원들의 전원합의를 통해 부적격판정을 받은 경우 탈락되며, 최종선발은 교육과정 이후 소정의 평가과정을 거쳐서 결정

[ 접수 및 선발 대상에서 제외되는 자 ]

1세대 2인 참여자

공무원(사립학교 교직원 포함)의 배우자 또는 공무원의 주민등록상 세대원인 직계 존비속

대학 또는 대학원에 재학중인 자

   - 대학교() 졸업예정자, 휴학생, 방송통신대학·사이버대학·야간대학() 재학생은 가능

신청서, 정보제공 동의서 등 신청 구비서류를 제출하지 않은 자

기타 지병·건강쇠약 등으로 근로가 불가하다고 판단되는 자

 

8. 신청서류

        ① 서울형 뉴딜일자리 실내환경관리사 사업 참여 신청서1(별첨 1참조)

        ② 자기소개서 1(별첨 2참조)

        뉴딜일자리 사업신청을 위한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 동의서 1(별첨 3참조)

         신청자 본인이 포함된 건강보험증 사본 제출(필수) 1

            - 주민등록상 가족 중 건강보험증에 누락된 자가 있는 경우 누락자 건강보험증 사본 제출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등 신청자 본인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지참)

        경력증명서 또는 건강보험료 납입증명서, 환경·보건관련학과 졸업장 사본 제출

 

9. 근무여건

    임금 : 시급 약 6,300(월 약 120만원)

        - 교통비 및 간식비 15,000원 별도 지급

        - ·월차수당 지급

    근로시간 : 5일 근무원칙(35시간)

    4대 보험 의무가입

 

10. 선발방법

      1차 서류전형

      2차 심층면접 : 류전형 후 심층면접 대상자는 자치구별 별도 통보

           서류전형을 통과한 신청자에 한해 2차 면접일정 및 장소 등 개별 통보

 

11. 선발기준 : 위 신청자격을 갖추고 사업참여 신청서를 제출한 자를 대상으로 선발기준에 의거 상위 득점자 순으로 선발

 

12. 선발결과(합격자) 발표 : 2. 28.(), 서울시 홈페이지 발표 및 합격자에 한해 개별통보

 

13. 문의 : 서울시청 기후대기과(02-2133-3626~9)

 

14. 기타

      본 사업 신청과 관련된 일체 서류는 반환하지 않습니다.

       제출된 서류에 기재된 사항이 허위 또는 부적격자로 판정될 경우 선발취소 및 제외될 수 있습니다.

       심사와 관련된 평가내용 등 관련 모든 자료는 비공개로 합니다.

 

첨부파일 실내환경관리사 모집 공고 및 신청서식.hwp 미리보기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