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고용노동부>「시간선택제 지원 일자리」전년 동기보다 10배 늘어

「시간선택제 지원 일자리」전년 동기보다 10배 늘어

 

시간선택제 일자리 지원사업의 지원인원이 ‘15년 1-3월 기준 4,680명으로 전년 동기(459명)보다 10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선택제를 도입하는 업체도 기존 대기업, 서비스업, 병원업에서 꾸준히 확산되는 가운데 최근에는 방송분장회사, 사진스튜디오, 제조업체(의료용품, 한복) 프랜차이즈 등 다양한 직종으로 확대되고 있고 직무도 전문성을 필요로 하는 분장서비스, 회계직, 마케팅, 연구인력, 한복제조 등으로 다양화하고 있다.

또한 고용센터에 시간선택제 일자리 창출계획을 제출한 사업장은 2,627개소로 전년 동기보다 약 5배 증가하는 등 참여기업이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지원사업을 통해 창출된 일자리의 중소기업 비중도 ‘13년 62.2%에서 ’15.3월 87.6%로 증가할 정도로 중소기업의 사업 참여가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여성이 76.9%로,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주로 여성이 참여하고 있었다.

시간선택제 지원 일자리의 고용안정성 및 임금 등*을 살펴보면, 2011∼2014년 시간선택제 일자리 지원을 받은 사업장에 지원한 구직자 중 채용일로부터 1년 이상 고용을 유지한 비율은 60.8%로 비지원 대상자의 고용유지율(38.1%)보다 22.7%p 높았다.

이는 같은 기간에 채용된 전체 근로자의 1년 이상 고용유지율 42.1%보다도 18.7%p 높은 수치다. 또한 지원대상자의 월 평균 임금(1,313천원)과 시간당 임금(9,402원)도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시간선택제의 활성화로 시간제 전용워크넷 이용자수도 크게 늘고 있다. 매일 워크넷에 올라 있는 구인건수가 작년에는 3,000건이었지만 올해는 꾸준히 4,300건을 넘어 43% 증가했다.

워크넷을 통한 시간(선택)제 취업자수도 ‘14년 월평균 2,500여 건에서 올해는 월평균 3,300여 건으로 32%(800명) 증가했다.

고용노동부는 4월 30일부터 서울 등 6개 지역에서 ?시간선택제 일자리 채용박람회?를 개최, 늘어나는 시간선택제 일자리 수요에 발맞춰 구인?구직 매칭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나영돈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시간선택제를 도입한 기업들이 인력난 해소와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되고 있어, 반응이 예상보다 뜨겁다.”면서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간선택제가 채용형 뿐만아니라 전환형도 노동시장에 자연스럽게 자리 잡을 수 있을 때까지 기업들이 제도도입 시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시간선택제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면서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의: 고용문화개선정책과 전준현 (044-202-7498)

첨부파일 4.8 시간선택제 지원 일자리 도입효과분석(고용문화개선과)1.pdf 미리보기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