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고용노동부>‘대체인력 채용지원 서비스’ 전국 고용센터로 확대

‘대체인력 채용지원 서비스’ 전국 고용센터로 확대

 

최근 출산휴가, 육아휴직 및 시간선택제 전환(근로시간 단축)이 활발해지면서 출산육아기 대체인력 지원금 지급인원이 1,412명으로 지난해 1분기(879명)보다 1.6배 늘어나고, 지원금 지급액도 2배 정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박근혜정부의 핵심 개혁과제인 일·가정양립 지원 차원에서 17일(금)부터 ‘대체인력 채용지원 서비스’ 제공기관을 기존 민간 대체인력뱅크(1개소)에서 전국 고용센터로 확대하고, 워크넷 전산망을 사용하는 지방자치단체 일자리센터, 여성새로일하기센터 등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서울·부산 등 주요 고용복지+센터에 민간 대체인력뱅크 전담자를 배치하여 서비스 간 연계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14.4월부터 1년간 운영해 온 대체인력뱅크의 대체인력 구직자 풀(pool) 및 회원기업 등도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서비스를 이용한 기업과 구직자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기업은 적합한 대체인력을 짧은 기간 내에 충원할 수 있고, 구직자는 직무교육을 받은 후 대체인력으로 취업하여 경력을 쌓아 원하는 일자리로 옮겨가는 디딤돌이 되기도 한다.

한편, ’14년 일·가정 양립 실태조사 결과(한국여성정책연구원, ’14.12월, 육아휴직제도를 운영 중인 412개 기업 조사)에 따르면, 기업의 절반 이상(50.7%)은 육아휴직 등으로 업무공백이 생겼을 때 남은 인력들이 나눠서 해결하고 있었고, 대체인력을 뽑고 싶어도 적합한 인재를 제때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기업도 적지 않은 것(31.3%)으로 나타났다.

나영돈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출산휴가나 육아휴직, 시간선택제 전환이 점점 더 늘어나고 있는 만큼, 기업의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고, 근로자들이 눈치 보지 않고 당당하게 출산·육아휴직을 떠날 수 있도록 대체인력 채용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하면서, “빈자리가 생겼을 때 대체인력으로 채우는 것이 자연스러운 고용문화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대체인력 채용시스템을 정착시켜 박근혜정부의 핵심개혁과제인 일·가정양립제도가 현장에 착근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체인력 채용지원 서비스는 워크넷(www.work.go.kr), 대체인력뱅크 전산망(www.대체인력뱅크.com)에 접속하거나 고용센터(전화: 국번없이 1350) 또는 대체인력뱅크(전화: 1577-0221)에 방문(문의)하면 이용할 수 있다.


문 의: 고용문화개선정책과 김두경 (044-202-7499)

첨부파일 4.16 대체인력채용서비스 확대실시(고용문화개선정책과).pdf 미리보기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