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한국산업인력공단>대학생 및 구직자 등 취업준비생 86.4%,기회가 있으면 해외취업에 도전한다

대학생 및 구직자 등 취업준비생 86.4%,기회가 있으면 해외취업에 도전한다

- 한국산업인력공단과 잡코리아가 공동으로 ‘해외취업 선호경향’ 조사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박영범)과 잡코리아가 공동으로 대학생 및 구직자 등 취업준비생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10명 중 9명은 해외취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는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지난 달 9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되었으며 567명이 응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K-Move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공단이 해외취업에 대한 구직자의 인식을 파악하여 사업에 반영하기 위해 실시되었다.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중 86.4%는 기회가 있다면 해외 취업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했고, 93.7%는 해외취업의 기회가 확대되어야 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해외취업을 하고자하는 이유로는 해외기업의 복지 및 근무환경이 우수하다고 생각해서가 35.4%로 가장 많았고, 전문기술을 습득하고 업무능력을 키우기 위해서 24.7%, 국내취업 전망이 어려워서 20.1%, 경력을 통해 몸값을 올리기 위해서 12.3%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자의 46.0%가 2년 이상의 해외 근무기간을 선호한다고 하였으며, 해외 경력을 쌓은 후 귀국한다고 68.3%가 답하여 해외취업을 경력관리 차원에서 선호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처럼 구직자 대부분은 해외취업이 개인의 경력에 도움이 되고(92.9%), 장기적으로 국가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81.7%)고 답했지만 해외취업에 발생하는 과다한 비용, 부족한 외국어 실력, 정보부족 등의 이유로 해외취업에 도전하지 못한다고 응답했다.

이러한 해외취업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 응답자의 67.5%는 해외의 좋은 일자리 발굴과 정보의 필요성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하지만 응답자의 61.4%만이 해외취업을 위해 실제 정보를 확인하는 노력을 하였고 주로 온라인 취업포털 사이트를 중심으로 정보를 확인했지만 내용이 부실하다고 답했다.

해외취업 국가로 유럽(29.5%)과 미국(28.2%)을 가장 선호했고, 호주(10.6%), 일본(8.6%), 캐나다(8.1%)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일반특성을 분석한 결과, 여성 63.5%, 남성 36.5%로 여성이 더 많았고, 연령대는 20대 52.0%, 30대 38.6%, 40대 8.3% 순으로 청년층이 대부분이었다. 학력은 4년제 재·졸이 61.9%로 가장 많았고, 전문대 재·졸 22.6%, 고졸 9.9% 순이었다.

공단 박영범 이사장은“이번 설문조사에서도 나타났듯이 해외취업을 위해서는 체계적인 인프라 구축이 중요하다”며“공단은 기업, 학교, 연수기관 등과 협업하여 통합 인프라를 구축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해외취업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던 월드잡 사이트를 봉사, 인턴, 창업 등 해외진출 관련 정보를 One-Stop으로 확인할 수 있는 월드잡 플러스로 개편하여 5월 말 서비스할 예정이다.


문 의: 미래전략팀 김명희 (02-6907-7105)
홍보실 김현수 (052-714-8194)

첨부파일 5.14 해외취업선호도 조사결과(산업인력공단).hwp 미리보기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