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 고용노동부>‘맞춤형 인재양성, 능력중심 채용’ 산업계가 발벗고 나선다!-산업별 인적자원개발위원회

‘맞춤형 인재양성, 능력중심 채용’ 산업계가 발벗고 나선다!
- 26일, 11개 산업별 인적자원개발위원회 출범 -


기업 맞춤형 인력양성을 위해 직업교육훈련내용, 직업자격기준 등을 앞으로는 산업계가 직접 결정하게 된다. 이를 위해 11개 산업분야별*로 인적자원개발위원회(이하 “산업별 인자위”)가 구성 되어, 
   * ① 경영·회계·사무관리, ② 금형·금속가공·표면처리·용접, ③ 전기·에너지·자원, ④ 섬유제조·패션, ⑤ 화학, ⑥ 재료, ⑦ 기계, ⑧ 방송통신, ⑨ 전자, ⑩ 정보기술, ⑪ 금융·보험

  해당 산업분야에서 필요한 교육훈련내용 조사,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개발·보완, 직업자격 설계·보완, 일학습병행제 인증기준 설계·보완 등을 주도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정부는 산업별 인자위가 제대로 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금년에  총 56억원의 운영비를 지원키로 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산업별 인자위의 본격적인 활동을 앞두고 26일(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고용노동부장관(이기권), 11개 산업별 인자위 위원장,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별 인자위 출범식을 갖고 고용노동부와 산업별 인자위 간 “산업계 주도의 인력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산업별 인자위 발전방안 간담회를 개최했다.

 산업별 인자위에는 해당 산업분야의 대표적인 협회·단체, 기업, 노동계, 전문가 등이 참여하여 운영되고,  해당 산업분야 기업 및 근로자의 다양한 현장 요구를 결집하여 정부에 전달하는 가교 역할을 수행하면서, 정부의 인력양성 관련 주요 정책결정에도 직접 참여하게 된다.

  아울러, NCS 및 新직업자격 개발·보완, 일학습병행제 인증기준 개발·보완 등 인력양성 관련 기준을 산업현장에 맞게 만들어 가고, 해당 산업분야의 회원사 등을 대상으로 산업맞춤형 인력양성 모델, NCS기반 채용·보상 및 인사관리제도 등 능력중심사회 조성을 위한 제도를 확산하는 기능도 담당하게 된다.

이기권 장관은 “이번 산업별 인자위 출범은 교육훈련 및 자격의 기준과 내용을 산업계가 직접 결정하고, 인력양성 운영을 주도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산업별 인자위를 통해 기업과 산업계는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를 효과적으로 육성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아울러, “산업별 인자위가 해당 산업분야의 전문성·대표성을 가진 기구로서 원·하청문제 등 일자리 현안에 대해서도 정부와 함께 개선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의:  직업능력정책과  김현아  (044-202-7278)

첨부파일 5.27 산업별인적자원개발위원회출범(직업능력정책과).hwp 미리보기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