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한국 주도 융합콘텐츠 펀드에 중국자본(55억원) 첫 참여

 

한국 주도 융합콘텐츠 펀드에 중국자본(55억원) 첫 참여
  • 한·중 문화·ICT융합펀드(460억원) 결성, 중국 현지 펀드결성식(12.11) 개최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 3개 부처(‘이하 정부’)가 모태펀드를 통해 공동으로 출자한 SV한·중 문화-ICT 융합펀드 결성 기념식이 12월 11일(금), 17:00~20:30 중국 항주 서계 쉐라톤리조트 호텔에서 개최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기념식에는 한·중 문화콘텐츠와 ICT 기술의 융합을 이끄는 최초의 한·중 문화·ICT 융합펀드(460억원)의 출범을 축하하기 위해 한·중의 대표적인 콘텐츠 기업과 정부부처 관계자 140여명이 참석하였다. 참석자들은 결성식을 통해 한·중간 콘텐츠 투자에 대한 정보교환과 비즈니스 네트워킹의 시간을 가졌다.

정부는 이번 SV한·중 문화-ICT 융합펀드로 한·중간 문화 교류를 강화하는 교두보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애니메이션, VR 등 문화 콘텐츠와 ICT 융합 분야의 우수한 기업에 대한 투자의 장을 적극적으로 마련해 융합콘텐츠를 육성하고, 더 나아가 국내 문화콘텐츠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로 삼을 전망이다.

이번 SV 한·중 문화-ICT융합펀드의 결성은 지난 ‘15.3월부터 모태펀드 출자기관인 미래창조과학부(100억원), 문화체육관광부(50억원), 중소기업청(50억원)이 글로벌 융복합콘텐츠 육성에 공감대를 형성하여, 부처간 칸막이를 없애고 공동 출자를 결정함으로써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의 투자를 이끌어 낸 결과물이다.

이를 통해 문화-ICT융합분야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560억원 규모의 2개 펀드가 조성되었다. 펀드의 운용은 SV 인베스트먼트(460억원)와 쿨리지코너 인베스트먼트(100억원)가 맡게 된다.

SV인베스트먼트가 운용하는 SV한·중 문화·ICT융합펀드는 미래창조과학부, 문화체육관광부, 중소기업청 공동으로 출자한 모태펀드가 앵커 출자자(160억원)로 참여하고 산업은행, 기업은행, CJ E&M 등 국내 주요 은행과 대기업 등이 출자자로 참여, 펀드의 신뢰성을 높여 중국 출자자(55억원)의 출자를 유도할 수 있었다.

참고로, 정부는 펀드의 주요 투자 조건으로 융합콘텐츠 프로젝트 및 기업에 결성액의 각각 30% 이상, 글로벌 디지털 애니메이션 기업 및 프로젝트에 30% 이상을 투자하도록 하였다.

한편, 동 펀드는 중국 문화콘텐츠 시장의 급속한 성장에 힘입어 중국 시장을 목표로 하는 한·중 합작 융합 콘텐츠 및 글로벌 문화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조성되었다. 한국 정부가 주도한 융합콘텐츠 펀드에 중국 자본이 직접 참여해 양국 간 투자와 교류의 장을 확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중국측 출자자인 상하이 메이주앙 영상문화유한공사(上海眉庄影?文化?播有限公司)는 중국 3대 방송국인 저장위성TV와 연계된 영화·방송콘텐츠 투자 및 제작 전문 그룹이다. 전략적 출자자로서 향후 애니메이션 등 문화콘텐츠와 융합 ICT기술의 중국 수출 및 딜 소싱 등을 적극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한·중 문화-ICT융합콘텐츠 발전 포럼을 함께 진행하였다.

포럼에서는 양국의 정부부처 및 각 산업별 대표가 참석하여 한·중 FTA 이후 활성화 되고 있는 한·중 문화콘텐츠 합작 현황 및 관련 이슈사항을 점검하고, 양국의 문화콘텐츠 시장과 융합 ICT 기술의 미래에 대하여 논의를 하였다.

중기청 관계자는 “이번 펀드 조성은 한-중 벤처캐피탈의 문화투자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정보통신기술(ICT)과 문화산업의 융합을 통해 창조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