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중기청, 2016년 중소기업 정책지금 3.51조원 공급

 

중기청, 2016년 중소기업 정책자금 3.51조원 공급
  • ① 수출, 고용, 시설투자 유도를 통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
  • ② 한·중 FTA 취약업종 전용자금 신설 등 경기 안전망 역할 수행
  • ③ 대출기간 확대, 상환기간 연장제도 신설 등 제도적 개선도 병행
유망 중소기업의 성장 촉진을 유도하고 일시적 경영애로 기업에 원활한 자금공급을 위한 3.51조원의 정책자금이 지원된다.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임채운)은 2016년 정책자금 운용계획을 확정하고 융자계획 공고를 통해 지원내용을 발표하였다.

2016년 정책자금 지원규모는 '15년 당초예산(3조 260억원)에 비해 4,840억원(16%) 증가한 3조 5,100억원으로,

창업기, 재도약기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예산을 확대하여, 유망 중소기업의 도전적 창업 및 원활한 재도전을 지원할 계획이다.

2016년 정책자금의 중점지원 방향은 수출, 고용, 시설투자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강화로써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 수출, 고용창출, 시설투자 중소기업에 지원 강화 ]

① (평가지표개선) 평가지표內 고용창출, 수출실적 항목을 신설하여 고용·수출 중소기업을 우대('16.상 시행)

② (수출기업 이자부담 완화) 내수기업이 수출실적을 창출하거나 수출기업이 높은 수출실적 달성시, 정책자금 대출금리 우대*('16.하 시행)

③ (시설투자유도) 시설투자 소요금액 대비 지원금액 비율을 상향*하고 소액자금의 감정평가 생략 기준금액을 확대**

아울러, 중소기업의 시설투자 활성화를 위해 시설자금 지원시 추가 차감금리를 적용하고,

상대적으로 대출기간이 짧은 시설자금의 신용 대출기간을 5년→6년으로 확대

④ (상시지원 체계) 연중 상시지원 체계를 유지하고, 시설투자, 수출기업 등은 우선적으로 자금을 배정할 예정

[ 경기 리스크 대응을 위한 안전망 역할도 지속 ]

① (FTA 전용자금) 전기·전자, 섬유 등 한·중 FTA에 취약한 업종의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생산성 향상 시설자금 및 경영애로 해소 자금 지원(610억원)

② (긴급경영안정자금) 일시적경영애로 기업 및 재해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지원을 확대('15, 250억원 → '16, 300억원)

[ 지원사업간 연계를 통한 성과 촉진 ]

글로벌 진출, 고용창출, R&D수행기업 등 기존 사업과 연계한 패키지형 자금을 신설·확대

고용창출 등 성과창출 기업에 대해서는 이자부담을 추가 완화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