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서울시, 수제화 메카 성수동, 이제는 청년 일자리 메카로

□ 박원순 시장은 '2016 일자리대장정'의 일환으로 25일(금) 성수동 수제화지원사업 현장을 방문하여 수제화 공동판매장 점포주 등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향후 지원계획에 대한 업계 관계자들의 의견을 청취한다.

 

□ 이번 방문은 지난 2012년 이래 추진해온 서울시의 성수동수제화 지원사업이 '성수 수제화'에 대한 인지도를 끌어올리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수제화 산업생태계 발전에는 미흡했다는 평가를 토대로 현장에서 성과를 점검하고 발전적인 방향을 수립하기 위함이다.

 

□ 대한민국 수제화의 메카인 성수동은 원부자재·제조·유통 등 전 생태계가 조성돼있는 자연발생적인 산업 클러스터로, 성수동 수제화 산업은 서울의 도시계획과 산업화 과정에서도 명맥을 이어온 서울의 대표 제조업이자 특화산업이다.

 

□ 이에 서울시는 구두테마역사 조성, 공동판매장·구두장터·전문인력 양성 등 지역 명소화와 수제화 제조업체 지원사업을 추진하였으며, 특히 성수역 교각하부에 공동판매장을 개설 운영함으로써 수제화 거리홍보와 제조업체 판로지원 효과를 거두었다.

 

□ 공동판매장은 2013. 12월 8개 매장을 개장한 데 이어, 올해 3월 초에도 판매장 8개를 신규 조성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특히 신규 매장에는 수제화 제조업체 뿐 아니라 디자이너숍과 공방 등이 입주하여 있다.

 

□ 올해 하반기 특화거리 활성화를 위해 공동판매장을 확대 조성할 예정이며, 안테나숍·공방·가죽소품 판매점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한편, 입주 업체를 대상으로 판매 서비스 교육·마케팅 등 경영컨설팅 사업도 병행 지원할 예정이다.

 

□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수제화 제조업체수가 감소하고 신규인재가 유입되지 않는 등 성수동 수제화 산업의 침체가 지속되고 있어 추가적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제기되고 있는 것이 현실.

 

□ 이에 박 시장은 성동구 지역경제혁신센터에서 특화지구 조성 TF 위원·디자이너·교육전문가·소셜벤처·수제화 창업자 등 20여명과 함께, 지난 정책에 대한 성과와 한계를 점검하고, 성수동을 수제화의 메이커기지로 조성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한다.

 

□ 서울시가 계획중인 방안에는 ?성수동 수제화 특화지구 조성 ?전문인재 양성 ?공공플랫폼 인프라 구축 등의 내용이 담겨져 있다.

 

□ 첫째, 서울시는 이 지역을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관광산업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진행 중인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해 '수제화 특화지구'를 조성한다.

 

□ 수제화를 테마로 한 볼거리·즐길거리를 만들고, 보행환경을 개선하여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 핵심내용이다. 주민협의체 의견수렴을 거쳐 조성계획을 수립하되, 후보지 중 주민협의가 이루어진 순서대로 사업을 추진한다.

 

□ 둘째, 현재 시가 지원하는 수제화 교육과정이 취업으로 연결되지 못해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우수인력 선발·전문적인 교육·창취업 연계지원하여 청년들이 예측 가능한 직업경로를 통해 비전을 갖고 교육과정을 이수, 산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실질적 직업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 청년층 유입으로 수제화 산업의 고령화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인재를 양성하여 수제화 산업이 재도약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이탈리아 유수 구두 아카데미와 협력도 추진한다.

 

□ 셋째, 생산-유통-관광 활성화를 견인할 공공플랫폼 인프라를 구축한다.

 

□ 중국산 저가제품과의 가격경쟁에서 밀려 갈수록 설 자리를 잃어가는 영세업체들이 상호 협력 네트워크를 형성, 혁신적 제품을 생산하고 국내와 해외 판로개척에 나설 수 있도록 관련 시설을 설치 지원한다. 성수동 산업클러스터가 지역관광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센터도 운영할 계획이다.

 

□ 박원순 시장은 “젊은 청년들이 수제화 산업에 참여함으로써 수제화산업이 기술과 디자인을 더해 혁신적으로 발전하고, 더불어 성수지역이 수제화의 제조기지이자 서울의 대표적 관광지로 발전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 단계별로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