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서울시 소기업·소상공인 1분기 체감경기지표 주춤

□ 서울지역 소기업·소상공인들의 체감경기 실적지수(이하, 실적BSI)가 직전 분기인 2015년 4분기에 비해 14.1포인트 하락한 66.8로 나타났다.

 

□ 서울시 출연기관인 서울신용보증재단(이사장 강진섭)은 서울지역 소재 소기업 400개, 소상공인 800개 등 총 1,200개의 사업체를 대상으로 2016년 1분기 체감경기지표를 조사한 결과, 실적BSI는 66.8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 BSI는 100을 기준으로 100을 초과하면 경기 호전을, 100 미만이면 경기악화를 뜻하고, 실적BSI는 해당분기 실적을, 전망BSI는 다음 분기 전망을 나타낸다.

 

□ 실적BSI의 세부 지표별로는 매출(15.8p↓), 영업이익(15.3p↓), 자금사정(10.8p↓), 생산(11.7p↓) 등 주요 지표의 실적지수가 전 분기 대비 대부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 업종별 지수 또한 음식·숙박업(22.4p↓),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15.6p↓), 건설업(12.1p↓), 제조업(5.7p↓) 등 모든 업종에서 전 분기 대비 하락하였다 특히 음식·숙박업은 경기침체 심화로 외식, 여행 등 여가 소비를 줄이고 합리적으로 소비하려는 경향 때문에 매출에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 1분기 편의점 원두커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4배 상승하였으나, 커피 전문점업의 매출은 상대적으로 감소하였다. 합리적 소비성향의 강화로 편의점 등에서의 커피, 주류 구매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 또한, 건설업은 부동산 관련 대출 규제 및 일부 지역 공급과잉 등으로 인해 불안정한 시장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제조업의 경우에는 수출의존도가 높은 중국의 경기침체 뿐만 아니라 개성공단 폐쇄로 인한 피해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

 

□ 반면, 2016년 2분기 서울지역 소기업·소상공인 체감경기 전망지수(이하, 전망 BSI)는 91.0으로 전 분기 대비 5.2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 세부지표별로는 매출(4.7p↑), 영업이익(3.7p↑), 자금사정(3,4p↑), 고용여력(2.4p↑) 등 대부분 지표에서 상승세를, 업종별로는 음식·숙박업(10.9p↑),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8.9p↑), 도소매업(8.3p↑) 순으로 대부분 업종에서 상승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 이러한 증가세는 2분기 특성상 결혼 및 이사, 휴일 증가로 인한 계절적인 영향과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경기부양 정책으로 내수 회복에 대한 기대 심리가 높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 서울지역 소기업·소상공인 체감경기지표(BSI) 조사는 지난 3월 30일부터 4월 7일까지 이뤄졌으며,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2.5% 포인트이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