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중기청, 중소기업 금융기관과 “비올 때 우산 받쳐주는 따뜻한 금융”을 위한 협력 선언

중기청, 중소기업 금융기관과 “비올 때 우산 받쳐주는 따뜻한 금융”을 위한 협력 선언
  • ‘16년 제2차 중소기업금융지원위원회 개최(6.21)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과 6개 시중은행*, 5개 정책금융기관** 등과 공동으로 기업 구조조정에 따른 중소·중견기업의 금융애로 해소를 위한 금융지원 활성화 협력을 선언했다.
* 주요참석자(시중은행)권선주 기업은행장, 윤종규 KB국민은행장, 조용병 신한은행장, 이광구 우리은행장, 이경섭 NH농협은행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정책금융기관)임채운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 황병홍 신용보증기금 전무이사, 강낙규 기술보증기금 전무이사, 김순철 신용보증재단중앙회장, 김상택 서울보증보험 전무이사

중소기업청은 최근 구조조정 관련 유동성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계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기술금융 확대를 통한 중소기업 활성화 방안을 찾고자, 21일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를 통해 정부·은행·정책금융기관·중소중견기업계가 함께 공동선언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정부, 시중은행 및 정책금융기관들은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울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들에게 적극적이고 따뜻한 금융을 제공할 것을 약속하였고, 중소·중견기업계도 수출 확대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속적인 혁신 노력을 다할 것을 다짐하였다.

* 협력선언문 주요 내용▶구조조정 과정에서 옥석 가리기 ▶기술성·사업성 있는 기업에 대한 기술금융 활성화 ▶수출기업 및 일자리 창출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 ▶글로벌 시장진출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속적인 혁신 노력 ▶정책수단(자금·인력·마케팅·법·제도 등)을 연계한 지원체계 마련

이에 금융기관들은 중소기업계의 어려움에 공감을 표명하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던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극복을 위한 지원 사례를 공유했는데

재무제표를 기반으로 한 기업평가가 불가피한 측면이 있지만, 기술력 등 미래 잠재력에 대한 평가를 통해 지원대상을 선별해 나가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이를 위한 평가기법 개발노력을 지속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한편, 이날 참석한 중소기업계는 최근 조선업 등을 중심으로 구조조정 작업의 본격화에 따른,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면서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였다. 


◇ 중소기업 애로사항 사례

 ▶ (사례1) 자동차 및 기타 철강 제조업체인 A사는 동일업체에 대해 금융기관에 따라 신용등급이 크게 상이(일부는 상향조정한 반면, 일부는 하향 조정)하고, 철강업에 대한 일률적인 원금회수 및 금리인상 조치에 불만을 제기
     * 대출연장시 원금 30% 상환 및 대출금리를 인상

 ▶ (사례2) 조선해양 플랜트 설계업체인 B사는 은행이 조선 관련업체라는 이유만으로 신규대출 및 상환기간 연장 거절 등으로 자금사정이 악화되었고, 은행이 기업의 매출신용과 상관없이 조선의 ‘ㅈ'만 보여도 손사레 친다고 불만을 토로
     * 통상적으로 1년 연장되던 상환기간이 일부상환(10~20%), 조건부 또는 단기(2~3개월) 연장으로 변경  

중소기업중앙회가 실시한 중소기업의 구조조정 관련 애로사항 실태조사* 결과,
* 조사대상/기간 : 중소기업기본법상 중소기업 400개사 / 4.15~4.25

응답기업 8.8%가 구조조정 경험이 있다고 답하였고, 구조조정 관련 가장 큰 어려움은 ‘기술력·성장성보다는 단순 재무정보에 근거해 구조조정 대상이 되었다(48.6%)’ 라고 응답했다.

그 밖에 구조조정 관련 건의사항으로 ‘구조조정을 겪은 기업의 재기를 지원하는 발판 마련’, ‘일시적 자금난이 구조조정까지 이어지지 않도록 금융지원 확대’ 등의 의견도 나왔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우리 중소기업계가 지금 구조조정이라는 추운 겨울의 시기를 겪고 있지만, 과거 IMF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낸 저력을 바탕으로 이 시기를 잘 이겨낸다면 경영정상화를 꼭 이룰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금융지원위원회 위원들이 중소기업 활성화를 위한 선도적 역할을 담당하고

금융기관은 어려운 시기일수록 ‘비 오는 날 우산 뺏기’가 아닌 ‘우산을 받쳐주는’ 중소기업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도록 ‘옥석 가리기’를 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수한 기술은 있지만 담보가 부족한 기업이 기술성, 사업성 등 미래 가치를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금융 활성화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open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출처표시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