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중소기업청과 KT, 창업사업화 상생기금 200억원 조성

중소기업청과 KT, 창업사업화 상생기금 200억원 조성
  • KT, 「상생서포터즈 청년?창업 프로그램」에 첫 번째로 100억원 출연

민·관이 힘을 모아 기술창업과 글로벌 사업화를 돕기 위한 「상생서포터즈 청년·창업 프로그램」의 첫 번째 주자로 KT가 나선다.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 KT(회장 황창규),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안충영),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임덕래)는 20일 광화문 KT사옥에서 사업 참여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금년 처음 도입되는 상생서포터즈 청년·창업 프로그램은 대·중견·공기업의 동반성장 프로그램과 대중소기업협력재단의 글로벌 진출 프로그램을 연계하여 창업기업의 매출증대, 수출확대, 고용창출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상생서포터즈 프로그램은 정부와 대기업이 1:1의 비율로 조성한 재원을 바탕으로 창업기업의 사업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KT는 ‘16년 50억원을 시작으로 ’17년 30억원, ‘18년 20억원 규모로 3년간 총 100억원을 출연한다.

* 2016년도 대기업 출연금 200억원 중 KT 출연금 50억원을 제외한 150억원의 민간 출연은 협의중

이번 협약을 통해

KT는 기술력과 시장잠재력이 우수한 기술창업기업을 발굴해 미래 먹거리 창출 및 글로벌 마켓의 선두주자로 지속성장 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KT의 이번 재원출연은 상생서포터즈 프로그램 2016년 최초 출연으로 대·중소기업간 선순환적 협력생태계 구축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반위는 상생서포터즈 전담기관으로 대기업과 창업기업간 협력을 통한 수출증대,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는 새로운 동반성장 모델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상생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창업기업은 KT의 인프라와 대기업 글로벌 전문가를 활용해 해외판로를 개척하고, 매출과 수출 증대를 꾀하게 된다.

첨단 산업의 근간인 통신 분야는 일자리 창출 및 산업적 파급효과가 클 뿐 아니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ICT 융복합이 활성화 될 것으로 개대된다.

한편,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프로그램의 주관기관으로 글로벌 스타트업 발굴, 사업화 전략 수립, 지역 특화 사업 등 다양한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해 창조경제의 전진기지로 자리매김 하게 될 것이다.

주영섭 중기청장은 “상생서포터즈 참여를 통해 KT는 IT창업기업의 기술과 아이디어를 꽃피울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KT가 글로벌 경쟁력을 획득하는 선순환적 동반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중견기업 및 공기업의 재원출연과 사업 문의는 중소기업청(042-481-8914) 또는 대중소기업협력재단(02-368-8741)으로 하면 된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