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벤처투자 정책, 민간자본 중심으로 확 바뀐다

벤처투자 정책, 민간자본 중심으로 확 바뀐다

    정부는 7.7(목) 개최된 대통령 주재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를 통해 “투자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중소·벤처기업 혁신역량 강화방안”을 발표하였다.

    이번 대책의 핵심은 투자시장에 민간 자본을 확충하는 것으로, 그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벤처투자 생태계 자생력 제고

    <벤처투자시장 민간자본 유입 촉진>

    벤처투자 시장에 민간자본을 확충하기 위해 모태펀드 운용방식 개선, 기업 투자에 대한 세제상 인센티브를 강화, 규제완화 등 벤처투자 관련 제도를 개선

    ① 모태펀드 지분에 대한 콜옵션* 확대, 민간자본 유치 실적이 뛰어난 VC 우대, 모태펀드 출자비율 점진적 하향 조정** 등 모태펀드 운용 방식을 개선하여, 벤처펀드에 민간자본 유입을 촉진(’17)

    ② 일반법인이 벤처기업 등에 직·간접 투자시 법인세를 감면하고, 벤처기업에 대한 지분투자를 설비투자, 임금증가 등과 함께 기업소득의 환류*로 인정하는 등 기업의 벤처투자시 세제상 인센티브 확대(’16.하)

    M&A 활성화를 위해 기술혁신형 M&A의 요건을 완화*하고, M&A시 과점주주에 대한 간주취득세** 면제범위를 조정할 계획(’16.하)

    또한, 벤처기업 매각 대금을 벤처펀드·벤처기업 등에 재투자할 경우, 양도소득세의 과세이연 요건*을 합리적으로 조정(’16.하)

    ③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지역 벤처투자 거점 기능을 강화하고, 대기업이 벤처기업 등에 지분투자시 동반성장지수 평가에 반영(’16.3/4)

    ④ 대학·연구소의 기술지주회사가 벤처펀드를 통해 자회사에 투자할 경우, 자회사를 특수관계인의 예외로 인정하여 투자를 허용(’16.하)

    ⑤ 집합투자기구의 벤처펀드 출자시, 집합투자기구의 출자자 수에 무관하게 집합투자기구를 1인의 출자자로 간주(’16.하)

    * 단, 집합투자기구의 벤처펀드 출자비율이 10% 미만인 경우에 한함

    ※ 규제완화 예시

    ▶(현행) 벤처펀드 출자자 수 = 51 ⇒ 펀드결성 불가(벤처펀드 직접 출자자 20 + 집합투자기구 출자자 31)
      * 벤처펀드는 사모펀드로 출자자 수를 49인 이하로 제한

    ▶(개선) 벤처펀드 출자자 수 = 21 ⇒ 펀드결성 가능(벤처펀드 직접 출자자 20 + 집합투자기구 1)

    < 선진 벤처투자 방식 도입 및 자금조달 채널 다양화>

    벤처투자방식을 다양화하기 위해 교환사채*(Exchangeable Bond)를 벤처투자의 유형으로 인정하고, 미국에서 이미 통용되고 있는 Convertible Note**의 도입도 검토(’16.하)

    * 교환사채 : 전환사채(CB)에 피투자기업이 보유한 다른 기업의 주식으로 교환할 수 있는 권리가 추가된 사채(’12, 상법 도입)
    ** Convertible Note : 기업가치를 정해놓고 투자를 하는 기존의 투자방식과는 달리 후속투자에 기업가치를 연동되도록 설계한 조건부 채권

    아울러, 창업기업의 자금조달 채널을 다양화하기 위하여 창업기업 전용 주식시장을 신설하고, 크라우드펀딩 기업의 광고규제를 완화(’16.하)


    2. 중소기업 R&D 역량강화

    R&D를 통한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해 R&D 기획에 애로를 겪는 R&D 초보기업들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제공(’17)

    우수 인력 유치를 위해 스톡옵션 과세특례의 범위를 조정(’16.하)하고, 대학·출연연과의 공동연구 활성화를 위한 규제 완화*(’17)

    R&D 성공과제에 대해 자금·마케팅을 연계지원(’17)하고, 신기술 제품의 공공구매 확대(’16.3/4) 등 R&D제품의 판로 확보를 지원


    3. 본글로벌 창업지원

    해외 최상급 액셀러레이터(美 500 Startup, ERA 등), 벤처캐피탈 등이 참여하는 ‘글로벌 민간투자 연계지원 사업’(가칭 ‘글로벌 TIPS’) 도입(’16.3/4)

    글로벌 사업들의 효과적인 연계를 위해 창업지원 정책협의회의 분과로 “K-startup 글로벌 협의회*” 운영(’16.3/4~, 미래부·중기청 등)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이번 대책의 핵심은 벤처투자 시장에 민간자본 유입을 확대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창업·벤처기업에 투자가 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는 것”이라면서, “특히 선배기업들의 벤처기업, 펀드에 대한 투·출자 확대는 후배기업의 자금조달과 함께 선배기업들에게도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