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서울시, 스타트업 지원위해 10,000개 기업과 비즈니스 네트워킹 구축

□ 서울시가 창업을 준비하는 기업가들에게 공간, 커뮤니티, 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하고, 한국 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10,000개 기업을 회원사로 가지고 있는 세계적인 공유기업 위워크(WeWork)사와 손을 잡는다.

 

□ 박원순 시장은 세계적인 공유기업인 위워크(WeWork)사의 공동창업자인 미구엘 맥켈비(Miguel McKelvey)를 만나 서울시의 혁신 및 창조경제 활성화를 위한 우호적 협력을 강화하는 MOU를 27일(수) 체결하고 스타트업 육성과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위해 힘을 모은다.

*WeWork사 : 전세계 30개 도시에 100개 이상의 지점을 둔 세계 최대의 사무실 공유 서비스 기업. 전세계 약 10,000개 기업을 멤버로 두고 있으며, 기업들 간의 비즈니스 네트워킹 기회 제공 및 커뮤니티 구축에 주력. 2010년 뉴욕에 처음 설립된 이후 급속히 사업을 확장하고 있으며, 2015년 가장 혁신적인 회사로 선정(Fast Company Magazine) 된바 있다

 

□ 27일(수) MOU 체결식에 이어 위워크(WeWork)의 국내 1호 사무실이 8월 1일(월), 강남역에 문을 연다.

 

□ 위워크(WeWork) 공동창업자인 미구엘 맥켈비(Miguel McKelvey)는 “서울은 오랜 기간 세계적 기업들의 허브 역할을 했을 뿐만 아니라, 많은 기업가 및 스타트업, 창의적 인재가 밀집해 있는 도시”라며, “위워크(WeWork)는 강남역점에 입주한 다국적 기업, 대기업, 중소기업들과 전세계 100개 지점에 입주한 다른 멤버들 간 네트워킹을 제공함으로써 한국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 시는 위워크(WeWork)가 제공하는 공간 및 스타트업 창업 지원프로그램이 국내 스타트업의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해외진출을 위한 좋은 엔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 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세계 최대의 사무실 공유서비스 기업인 위워크(WeWork)와의 협력은 서울이 혁신, 창조경제의 중심도시라는 것을 의미한다”며,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창업허브, 글로벌 창업센터와 위워크(WeWork)의 공간, 커뮤니티 지원 서비스의 시너지 효과를 기반으로 스타트업 하기 좋은 효과적인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