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2017년 해외진출지원사업계획」 통합 공고

「2017년 해외진출지원사업계획」 통합 공고
  • 산업부?중기청 중소중견기업 수출지원에 3,729억원 투입
  • 기업선택형 수출지원사업, ‘수출바우처’ 제도 도입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와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은 「2017년도 해외진출지원사업계획」을 통합 공고하였다. 

이번 통합 공고는 산업부와 중기청 공동으로 해외진출지원사업 정보를 안내하여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역량을 제고하기 위하여 시행되었다.

2017년도 수출컨설팅, 해외전시회, 해외규격·인증, 수출R&D 등 해외진출 및 마케팅사업에 지원되는 예산 규모는 전년도(’16년, 2,878억원)에 비해 29.5% 증가한 3,729억원이다.

이를 통하여 올 초부터 중점 추진해온 주체·품목·시장·방식의 수출혁신성과를 가속화를 뒷받침 할 예정이며, 기업이 수출지원서비스의 종류와 서비스 공급자를 직접 선택할 수 있는 바우처 방식의 수출지원사업을 신설하여 수요자 만족도를 제고할 계획이다.

「2017년도 해외진출지원사업」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수요자 중심 지원 강화 ]

수출기업에 바우처를 제공하여 기업이 필요한 서비스를 스스로 선택하게 하는 수요자 중심 지원체계를 마련하였다. (신설 1,258억원)

산업부와 중기청 수출지원 사업중 기업 수요가 많고 수출성과가 높은 일부사업을 재편하여 바우처로 통합 운영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하여 부처·사업간 칸막이가 제거되고 기업의 선택권 강화되어 역량 있는 중소기업의 성장을 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 신시장 진출 등 수출다변화 ]

전문무역상사 등에서 글로벌 시장개척 전문기업*을 발굴하여 중소중견기업의 신흥시장 진출을 촉진한다. (‘16)100억원→(’17)120억원

* GMD: Global Market Developer

선발된 GMD가 직접 수출유망기업을 발굴, 해당 기업에 대하여 수출 성사까지 통합 지원한다.

글로벌 오픈마켓 입점, 통관, 물류 등 全주기별 지원을 통하여 전자상거래 수출비중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16)53억원→(’17)99억원

아마존, 이베이 등 글로벌 오픈마켓과 위쳇 등 중소기업의 선호도가 높은 해외쇼핑몰의 입점을 지원하고,

역직구시 발생하는 통관이나 물류 관련 애로사항 해결을 위한 노력도 지속할 예정이다.

해외진출 초기단계 중소기업의 조기정착 및 수출증대를 위해 전 세계 주요거점(13개국 22개소 298개실 운영중)에 수출 인큐베이터(BI)를 설치?운영한다. (‘16)98억원→(’17)105억원

수출 BI에서는 사무공간, 마케팅, 법률·회계자문 및 현지 정착지원 등의 다양한 서비스 제공할 예정이다.

국내 소재부품 기업들의 글로벌 밸류체인(GVC) 진입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16)30억원→(’17)55억원

글로벌기업의 소싱·기술개발 협력 수요를 발굴하고 적격 국내 제조기업간 상담회 등을 통한 매칭지원 확대한다.

또한 상담매칭 이후 글로벌기업의 요구수준 대비 부족한 국내 기업의 역량강화를 위해 R&D 지원, 품질관리 등 맞춤형 지원을 실시한다.

[ 소비재 등 유망 분야 수출 지원 ]

수출유망 소비재를 새로운 수출 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지원을 확대한다. (‘16)24억원→(’17)44억원

유력 바이어를 한국으로 초청하여 대규모 소비재 전시·상담회를 개최하고, 현지 대형유통망 연계 온·오프라인 판촉 행사도 확대할 계획이다.

한류 활용 해외 마케팅 지원을 확대하고, 서비스 분야 해외 진출 유망 기업 지원도 체계화한다. (‘16)73억원→(’17)88억원

한류 활용 해외 한국상품전(4회)과 한류 융합마케팅* 지원을 확대하고, 유망 서비스 분야별로 선도기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 한류 공연연계, 한류스타 화보 및 드라마 PPL 활용, 특화 전시·상담회 등

[ 사업 참여 대상의 범위를 확대 ]

한편, 대외무역법 시행령 개정(’16.10월)에 따라 면세점內 국산품의 외국인 판매도 수출실적으로 인정되므로

’17년부터는 면세점 납품 중소중견기업에도 다양한 수출지원사업을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될 전망이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