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서울시, 핀테크 스타트업 사관학교 ‘서울핀테크센터’ 만든다

□ 서울시(서동록 경제진흥본부장)와 사단법인 한국핀테크산업협회(이승건 회장)가 서울의 핀테크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생태계 조성 협력을 골자로 하는 양해각서를 19일(목) 체결한다.

※ ‘핀테크(fintech)’ : ‘금융(finance)’과 ‘기술(technology)’이 결합한 서비스

□ 이를 기반으로 서울시와 사단법인 한국핀테크산업협회는 핀테크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금융의 중심지인 여의도 및 영등포 일대의 핀테크 산업을 집중 지원하고, 핀테크 스타트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할 수 있는 서울핀테크센터(가칭)를 올해 개관을 목표로 설립한다.

□ 양측은 핀테크 산업 육성 방안으로, 핀테크 기업의 사업기회 확대를 위한 핀테크 시범사업을 공동 개발하는데 협력하기로 하였으며, 서울시의 보유 인프라를 활용해 핀테크 기업의 제품 및 서비스도 홍보한다.

□ 무엇보다, 아직 걸음마 단계인 핀테크 스타트업을 자리잡게 하기 위해서는 핀테크 스타트업을 한 자리에 모으는 것이 중요한만큼 국내외 벤처캐피탈, 엔젤 투자자를 유치하기 위해 ‘서울 글로벌 핀테크 스타트업 콘퍼런스’ 및 국내외 IR(Investor Relations : 투자자 관계·기업설명활동)도 공동으로 추진한다.

□ 특히, 시는 핀테크 스타트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서울 핀테크센터 (가칭)을 만들고, 글로벌 핀테크 엑셀러레이터와 벤처캐피탈들을 유치해 외국 핀테크 기업에게도 입주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 이러한 노력으로 ‘서울’이 아시아의 핀테크 사업 육성의 중심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핀테크산업협회는 서울핀테크센터 개설 운영과 홍보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 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서울시와 협회는 이미 양해각서 체결 전부터 서울시 핀테크 시범사업 논의, 핀테크 자문단 구성, 호주 금융IR 개최, 뉴욕에서 서울 스타트업 데모데이를 개최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면서 “앞으로 서울이 핀테크 분야를 선도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마련할 수 있도록 협회와 함께 시범사업을 모색하는 등 발전방향을 함께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