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K-인디뮤직, 해외 진출 첫걸음 될 제2회 서울뮤직포럼 개최

서울시는 국내·외 음악 시장의 교류와 발전을 위해 ‘서울올림픽공원 핸드볼 경기장 앞 야외행사장’에서 10월 22일(토)부터 23일(일)까지 양일간 ?서울 뮤직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올해 2회를 맞이하는 ‘서울 뮤직 포럼’은 크게 세 가지로 구성된다.

먼저, ① ‘콘퍼런스’는 MTV아시아, 데파페페 등이 참여해 국내 뮤지션의 해외 진출을 모색하고 ② ‘쇼케이스’에서는 성장가능성이 높은 인디 뮤지션을 중심으로 구성해 해외시장에 한국의 인디음악을 홍보한다, ③ ‘비즈니스 미팅’에서는 국내·음악시장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인디 뮤지션의 해외진출 가능성을 논의한다.

 

□ 또한, 이번 행사는 가을을 대표하는 음악 페스티벌인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2016(GMF)’과 협력해 수준 높은 다양한 음악을 한 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것은 물론 행사장 내에 10개 인디레이블이 부스를 설치하고 ‘뮤지션과 함께하는 포토존, 음원 감상, 보드게임, 플리마켓’ 등 참여형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 첫날[10.22.] 인디 뮤지션의 해외 진출 사례 공유 및 방법 논의>

□ 먼저, 첫날 10월 22일(토)에는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서울뮤직포럼 콘퍼런스’가 진행된다. 콘퍼런스에서는 데파페페(DEPAPEPE), 도나 인탁솜(Dona Inthaxoum), 신건웅 대표가 연사로 참여한다.

? 기조연설은 연주 밴드 최초로 오리콘 10차트에 진입한 일본 출신의 기타 연주 밴드 데파페페가 진행한다. 다년간 일본, 한국 등 아시아 지역에서 활약하면서 겪은 이야기 중심으로 아시아 지역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관계자에게 제언을 전한다.

? 이어 MTV 아시아에서 Head of Talent & Music을 맡고 있는 도나 인탁솜은 아시아 지역 전체를 대상으로 오디션 프로젝트와 방송프로그램을 운영한 MTV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아시아 지역 프로모션을 위한 아티스트와 MTV의 협력 방법과 사례들을 제시한다.

? 마지막으로, Fair Music의 신건웅 대표는 최근 중국 음악시장이 성숙해가며 나타나는 비주류 아티스트들의 중국 진출 성과를 바탕으로, 중국 내 음악산업의 상황, 인디 뮤지션이 중국 음원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효과적 방법 등을 제시한다.

 

□ ‘서울뮤직포럼 콘퍼런스’에 이어 오후 3시부터 오후 7시까지 ‘쇼케이스 #1’과 ‘비즈니스 미팅’이 동시에 진행된다. 쇼케이스에서는 제이미스톤즈(Jamie Stonez), 송다홍(Dahong Song), 다람(Daram), 위아영(WE ARE YOUNG), 시니(SINNY) 등 여러 뮤지션들의 공연이 이루어진다.

 

< 둘째날[10.23.] 인디 뮤지션의 해외 진출시 고려사항 및 성공 가능성 논의>

□ 둘째날인 23일(일)에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서울뮤직포럼 콘퍼런스’가 진행된다. 컨퍼런스에서는 홍정택 팀장, 배성민 대표, 이창의 이사가 연사로 참여한다.

? 기조연설은 YG엔터테인먼트·YG플러스의 홍정택 사업개발팀장이 진행한다. 다양한 한국 대중음악의 해외 진출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업계 사례 및 시장경험을 토대로 해외 진출을 계획하는 이들이 사전에 고민해볼 만한 사안을 공유한다.

? 고음질 음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그루버스’의 일본의 최고운영책임자 배성민 COO는 다양한 음악장르와 아티스트가 각축을 벌이고 있는 세계 2위 수준의 일본 음악 시장에서 밴드 등 비주류 아티스트들의 성공 가능성을 진단한다.

? 마지막으로, 일본, 대만 등 아시아 주요 국가들과 여러 차례 민간 차원의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한 경험이 있는 해피로봇레코드의 이창의 이사는 파 이스트 유니온 무브먼트와 아시아 스팟 라이트 등의 사례를 통해 아시아 밴드들 사이에서 이루어지는 민간 교류의 의미와 발전방향을 살펴볼 예정이다

□ ‘서울뮤직포럼 콘퍼런스’에 이어 오후 3시부터 오후 7시까지 ‘쇼케이스 #2’과 ‘비즈니스 미팅’이 동시에 진행된다. 쇼케이스에서는 마리슈(Marychou), 솔튼페이퍼(SALTNPATER), 오드트리(Oddtree), 시나(Sina), 조소정(Sojeong Jo) 등 여러 뮤지션들의 공연이 이루어진다.

 

□ 장영민 서울시 문화융합경제과장은 “서울뮤직포럼을 국내 인디음악의 우수성과 경쟁력을 알려 해외 진출의 계기를 마련하는 국제적인 행사로 조성하겠다.” 며 “교류와 소통을 통해 인디음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기회로도 삼겠다.” 고 덧붙였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