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전통시장, 개성과 젊음이 넘치는 쇼핑공간으로 진화한다!

대형마트 확대, 온라인쇼핑 성장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의 자생력제고를 위해 550곳을 선정, 총 1,623억원을 지원한다.

중소기업청(청장 : 주영섭)은 3월 7일(화) 전통시장 시장경영혁신 지원 및 주차환경개선사업 대상 선정을 위한 심의조정위원회를 개최하여 ‘17년도 지원대상 전통시장을 최종 확정하였다.

‘17년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사업의 특징은 전통시장의 특색과 개성을 발굴?육성하는 특성화를 가속화하는 한편,

청년층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전통시장에 접목, 젊은 고객층 확보는 물론 전통시장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지원을 지속한다는 점이다.

아울러, 금년부터는 지원대상 선정평가에 임대료 자율동결합의, 자율적 재난예방 노력, 화재공제 가입 등 전통시장을 쾌적하고 안전한 쇼핑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자체 노력도를 반영했다.

I. 전통시장 특성화

전통시장의 입지?역량에 따라 ‘지역선도(글로벌도약 준비)‘, ’문화관광형’, ‘골목형’으로 구분하여 총 105곳*을 선정, 시장특성에 따른 맞춤형 지원을 추진한다.

* 지역선도시장(7곳), 문화관광형시장(36곳), 골목형시장(62곳)

(지역선도시장) 시장특성 및 지리적 한계 등으로 글로벌명품시장에는 미흡하지만, 글로벌명품시장으로 도약을 준비하는 시장 7곳을 선정하여 시장당 최대 3년간 25억원 내외로 지원한다.
 
(문화관광형시장) 지역의 문화?관광?특산품 등과 연계하여 관광과 쇼핑이 어우러진 시장으로 육성하기 위해 36곳을 선정, 시장당 최대 3년간 18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금년에는 국내거주 외국인의 전통시장 유입 촉진을 위해 외국인특화 문화관광형시장 2곳(서울 대림중앙시장, 김해 동상시장)을 별도로 선정하여 지원한다.

(골목형시장) 도심, 주택가 등에 위치한 전통시장을 현대적 쇼핑센터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차별화된 문화콘텐츠를 제공하는 지역 생활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62곳을 선정, 1년간 최대 6억원을 지원하여 ‘1시장 1특색’의 특화상품 개발 등을 추진한다.


II. 고객유입 여건 개선

주차장 설치 확대로 쾌적하고 편리한 쇼핑환경 조성, 공동마케팅, 상인역량 강화 등을 통한 서비스 개선 및 젊은 층의 시장유입을 통해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445곳에 1,137억원을 지원한다.

(주차장 설치 및 이용 지원)지방자치단체와 매칭(60%국고 보조)을 통해 전통시장에 주차장을 설치할 수 있도록 75곳(건립 57, 개보수 18)을 선정하여 지원한다.

아울러, 주차장 부지 확보가 어려운 전통시장 18곳에는 인근의 관공서?학교?사설주차장 이용을 지원한다.

(마케팅 및 상인역량강화) 시장별 특성에 맞는 이벤트·홍보 마케팅 활동과 마케팅기법, 상인의식 개혁, 업종별 특화 교육 실시 등을 위해 326곳을 선정하여 지원한다.

(청년상인 창업지원) 전통시장의 빈 점포를 활용, 청년층의 전통시장 창업을 지원하여 청년일자리 창출 및 전통시장의 변화와 혁신을 유도하기 위해 26곳을 선정, 지원한다.


Ⅲ. 향후 계획

금번에 선정된 특성화시장은 전통시장별 사업 전문가 등으로 사업단을 구성하고 시장별 매칭을 통해 세부 사업추진일정을 확정한 후 5월부터 본격 사업을 추진한다.

공동마케팅, 주차장 환경개선 사업 등은 시장별 추진일정에 따라 지원할 계획이며, 사업성과 제고를 위해 지속 관리할 예정이다.

중소기업청 관계자는 ‘전통시장 육성정책이 더욱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전통시장 스스로의 변화와 혁신을 통한 자구노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 이라고 강조하면서,

향후, ‘①신용카드(현금영수증) 등 편리한 결제, ②청결?안전관리, ③고객신뢰?서비스 등 전통시장이 부족한 ‘3不(不足) 개선 운동‘을 통해 전통시장에 대한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한편,

금년 전통시장실태조사(4~8월)에는 화재안전관리(1점포 1소화기 비치)등 ‘3不’ 조사를 병행하여 우수시장은 적극 홍보하고, 미흡시장은 언론공표 및 ‘18년 지원사업 배제 등 지원정책과 연계 강화를 통해 전통시장의 자발적인 변화를 유도해 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