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외국인 창업, 자금부터 특허까지 서울글로벌창업센터가 지원합니다

□ 해외 취업을 희망하는 구직자의 영문 이력서를 자동으로 번역, 작성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레지(Rezi), 외국유학희망자와 해당 외국학교 학생(졸업생)을 연결하여 유학정보 교환할 수 있도록 온라인과 오프라인 결합(O2O 서비스)시스템을 운영하는 글롭스(Globs), 초등학생도 코딩을 쉽게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래밍 학습용 모형 자동차’로 2016 외국인 발명·창업 대전에서 금상을 받은 큐펫(Q-PET). 모두 서울글로벌창업센터가 키워낸 외국인 창업기업이다.

 

□ 지난 해 8월 개관한 국내 최초의 외국인 창업지원기관으로, 현재 다국적 스타트업 35개 팀이 입주해 시장 경쟁력을 키우고 있는 서울글로벌창업센터.

 

□ 서울시는 자생력 있는 외국인 창업기업을 속속 배출하고 있는 서울 글로벌창업센터(서울시 용산구, 총면적 2,828㎡)에 입주할 외국인 창업기업 30개 팀을 4월 14일(금)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선발된 기업의 기본 입주기간은 1년이고, 평가를 통해 1년 연장이 가능해 최대 2년까지 입주할 수 있다.

서울글로벌창업센터 설명

□ 시는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2천만원의 창업자금을 지원하고, 기술·마케팅·법인설립·특허 등 외국인의 국내 창업 고충 분야에 대한 밀착컨설팅을 위해 전담멘토가 센터 내 상주하는 등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서울거주 외국인의 70%를 차지하는 중국어권 창업가들의 많은 참여와 보육지원을 위해 중국어 서비스를 지원한다.

 

□ 서울글로벌창업센터는 외국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방학기간(연 2회)을 활용한 ‘엔턴십[창업가(Entrepreneur)+인턴(Intern)]’을 운영해 창업에 대한 간접경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고, ’17년에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창업동아리에 대한 사업화도 지원할 계획이다.

 

□ 또한, 창업에 관심이 있거나 보육대상으로 선발되지 못한 (예비)창업자들도 누구나 자유롭게 회원가입(3개월마다 재가입)을 통하여 코워킹 스페이스도 운영하는 등 외국인 창업 허브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 열정과 기술력이 있는 초기 창업 외국인이라면 누구나 입주가 가능하다. 외국인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3년 이내의 창업기업으로 국내 거주 외국인 우수창업기업이라면 누구나 입주 신청가능하며, 창업자 역량, 사업계획의 적정성, 기술력 및 시장성 등을 기준으로 서류심사와 면접(발표)심사를 거쳐 선발한다.

 

□ 입주기업은 4월 14일(금)까지 신청받으며, 접수에 필요한 신청서류는 서울글로벌창업센터 홈페이지(http://seoulgsc.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입주 모집에 대한 구체적인 문의는 서울글로벌창업센터(02-718-1170, 문의 박슬기)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으며, 4월 3일(월) 오후 2시 서울글로벌창업센터 3층 코워킹카페에서 입주기업 모집에 대한 설명회가 진행된다.

 

□ 박태주 서울시 디지털창업과장은 “서울글로벌창업센터는 외국인 예비창업자, 초기창업자, 유학생 등 창업에 관심이 있는 외국인이 창업문화부터 스타기업에 이르는 전 과정을 종합적으로 컨설팅하고 지원하는 국내 최고의 외국인 창업지원기관”이라며, “창업을 원하는 외국인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문턱을 없앤 만큼 서울글로벌창업센터에서 성장하고 성공한 외국인 창업가의 탄생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