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장인과 신진디자이너 협력공간‘수제화 공동 제작소’문 열어

□ 서울시와 SBA(서울산업진흥원)는 수제화 및 가죽산업 분야에 젊고 재능있는 인재 유입을 위해 30석의 창업공간과 37종의 공동장비를 활용해 시제품 제작이 가능한 ‘성수 수제화 제작소(성동구 성수이로 144)’를 개관한다고 밝혔다.

 

□ ‘성수 수제화 제작소’는 창업, 시제품 제작, 공동장비 사용이 가능한 새로운 개념의 공동제작소로,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다품종 소량생산의 유연생산체계 확산을 위한 숙련기술자와 디자인 디렉터를 갖춘 원스톱 토탈 창업서비스를 지원한다.

 

□ 총 120평 규모의 공간은 ▲전문가 3명이 상주하며 샘플 제작을 지원하는 수제화 및 가방 제작터 ▲ 예비창업자간 협력공간인 수제화 및 가죽공예 창작터 ▲ 입주자 및 지역소공인의 아이디어 공유 공간인 나눔터 ▲ 시제품 제작을 위한 각종 고가의 장비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공용장비터로 구성된다.

○ ‘제작터’는 제조 및 장비 사용 관련 전문컨설팅을 지원해 창업자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공간이다.

○ ‘창작터’는 예비창업자들이 디자인 개발, 다양한 커뮤니티 활동이나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공간으로 다양한 초기창업가들의 작품성과 창의성을 공유하는 아지트 공간이다.

○ ‘나눔터’는 해당 시설 입주자 및 지역 소공인이 소통하고 창의적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공간이다.

○ ‘공용장비터’는 소기업, 예비창업자, 수제화아카데미 교육생들이 제품과 작품 개발에 필요한 각종 장비들을 지원함으로써 고가의장비 구매 비용과 시설구축에 대한 부담을 해소해주는 공간이다.

 

□ 특히, 가죽제품 제작이라는 공동의 목표 아래 초기창업 과정에서 서로가 겪는 문제점을 공유하고, 함께 해결책을 모색할 수 있도록 개방형 책상을 사용하도록 공간을 조성했으며, 휴게실, 회의실, 우편함도 설치해 사무실 임대비용에 대한 부담을 해소했다.

○ 해당 공간에 입주한 초기창업자 및 신진디자이너는 6개월간 무상으로 사용가능하며, 6개월 이후 경쟁력을 갖춰 발전가능성이 있는 창업자는 연장 또는 올 하반기에 개소 예정인 소공인 특화지원 광역센터네 창업공간에 입주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 또한, 시와 SBA는 수제화 및 가방 관련 시제품 제작을 위해서는 적게는 30만원부터 많게는 100만원 이상의 시제품 제작비용이 들어가는 문제를 해결하고, 시제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수제화 분야에 30년 이상 종사한 제갑 및 저부 숙련기술자를 각 1명씩 채용하고, 가죽가방 분야도 1명을 별도로 채용해 수요자 맞춤의 제작 서비스를 지원한다.

※ 제갑 및 저부 : 수제화 패턴을 재단하는 재단사와 갑피를 제작·조립하는 작업

○ 수제화 및 가죽분야 혁신기업 발굴을 위한 ‘17년도 민관 협동화 사업에 선정된 디자이너 이민정씨(디자인네이브)도 3D가상 프로그램을 활용한 가방 및 수제화 시제품 제작 서비스를 해당 창업공간을 활용하여 창업을 준비 중이다.

 

□ 앞으로, 시와 SBA는 초기창업자와 지역기반 소공인과의 연계프로그램도 마련해 시제품을 제작한 이후 제품 생산이 가능한 공장을 찾아야하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지역 소공인에게는 새로운 일감을 제공하는 지속가능한 산업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 또한, 창업자의 우수 시제품은 ‘17년 하반기 개소 예정인 디자인 팩토리와 연계하여 전시 및 수주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 디자인 팩토리는 뚝섬역 하부에 조성예정인 특화시설물(박스형 가설건축물)로 수제화 쇼룸과 체험형 공방 등을 갖춘 특화시설이다.

 

□ 김태희 서울시 경제정책과장은 “수제화와 가족공예 분야에 재능 있는 신규 창업자들이 성수 수제화 제작소를 많이 찾아 주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성수 수제화 제작소 내에 성수동 기반 지역 소공인을 위한 소통창구를 개설하고, 협력체계를 지원하는 등 성수 수제화 품질 향상을 위해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