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지역경제 살리기에 중소벤처기업부가 앞장선다.

< 회의 개요 >

 ◆ 일시?장소 : ‘17.12.20(수),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 참석자 : 산업부 차관(주재), 중기부 중소기업정책실장, 14개 시·도(비수도권) 부지사?부시장

 ◆ 안  건 : ① ’18년 지역사업 추진계획 의결
             ② ’18년 신규사업 및 주요 정책 설명
             ③ 지자체 건의?애로사항 (광역자치단체)


이번 지역경제위원회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출범 이후 중기부·산업부가 지역 및 지역의 혁신기관들과 일관된 메시지를 공유하기 위해 공동개최하는 첫 회의로,

향후에도 양부처는 지역관련 정책·사업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력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중기부·산업부?지자체의 주요사업 및 예산에 대해 확정하였다.
 
지역특화산업은 지난 10.20일 개최한 지역경제위원회에서 확정한 48개 주력산업에 대해 연간 2,900억원(주력산업당 평균 60억원)을 투입함으로써
 
 6,100여개 기업이 R&D, 시제품제작, 컨설팅, 기술지도 등을 지원 받게 되며, 이를 통해 신규고용 2,500명, 사업화매출액 4,500억원이 예상된다.
 
또한, 향후 5년간 지역스타기업 1,000개를 선정, 집중 지원을 받게   됨으로써, 그 중 200개 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진입 될 것으로 예상되며, 양질의 일자리 6,000여개가 창출 될 것으로 전망된다.

* 글로벌 강소기업 신청자격 : (매출액) 100~1,000억원, (수출비중) 매출액 대비 직간접 수출비중 10% 이상, (R&D투자율) 3년 평균 매출액 대비 R&D투자비율 1% 이상
 
아울러, 지역기업 지원사업에 ‘지역기업 혁신성장 바우처’ 제도를 도입 하여 수요자(지역기업)의 지원서비스 선택 자율권이 대폭 확대되었다.
 
경제협력권산업은 지역의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6대 신산업 14개 프로젝트로 확정하고, 1,805억을 투입하기로 의결하였다.

* 전기?자율차, 스마트·친환경선박, 프리미엄 소비재, 첨단 신소재 등
 
특히, 기존 지역간 산업단위 협력에서 프로젝트별 목표 달성을 위한 협력으로 개편하여 동일산업간·지역간 경쟁보다는 가치사슬상에서의 상호협력이 이루어지도록 하였다.

커뮤니티비즈니스 활성화 사업은 지역 일자리와 소득 창출의 新주체인 사회적경제 기업*에 대한 성장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18년부터 신규 추진하기로 확정하였다.

*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지역별 중점추진분야를 선정하고, 사회적경제 기업의 기술혁신(R&D) 및 디자인·시제품·판로개척 등 사업화를 집중 지원하여 사회적경제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자체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주요 정책의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지역차원에서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하였다.

주요 논의된 정책으로는 ①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 ② 지역투자제도 개편추진, ③ 신재생에너지 3020계획, ④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 등 이다.

지역투자제도 개편은 내?외국인 투자에 대한 차등 해소, 대규모 고용창출에 대한 지원 등에 대해 지역의 의견을 수렴하였다.

이외에도, 각 지자체 별 건의 및 애로사항 청취를 통해 지역이 당면한 현황과 문제점을 공유하였으며, 중앙정부 차원에서도 문제해결을 위해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조봉환 중기부 중소기업정책실장은 지역이 국가 혁신성장 달성의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된다며,

중기부의 중소기업 지원정책과 산업부의 업종별 산업육성정책을 연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산업·기업 성장,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