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서울시 “10월 법인 창업 35.6% 급증...올해 가장 큰 상승폭”

 

올해 10월 서울 내 법인 창업이 전년 동월 대비 35.6%로 급증했다.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올해 10월 서울 내 법인 창업이 전년 동월 대비 35.6%로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증가한 법인은 총 2741개로 1만3362개 일자리가 추가 창출된 것으로 평가된다. 26일 서울연구원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18 서울 법인 창업 및 일자리 동향 10월호’를 발표했다. 지난달 서울 내 법인창업이 크게 증가한 것은 추석효과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다만 추석효과를 배제하더라도 법인 창업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3% 증가했다. 창업된 법인은 도소매업이 538개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비즈니스서비스업 379개, IT융합 343개, 금융업이 312개로 뒤따랐다. 제일 적은 창업 법인 분야는 숙박 및 음식점업 60개, 도심제조업 75개로 나타났다.

 

서울시 제공

 

기존 대비 가장 두드러진 성장률을 보여준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22.2%)이다. 관광·MICE(102.4%), 비즈니스서비스업(74.7%)도 큰 성장 폭을 보였다. 특히 올해 2월부터 부진했던 도심제조업의 경우 10월 41.5% 증가로 반전했다. 모든 산업이 성장세를 보인 가운데 유일하게 금융업(?8.0%)의 법인 수는 마이너스 성장했다. 이같은 법인 창업에 따라 일자리는 총 1만3362개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44.7% 늘어난 수치다.

도소매업(2489명)이 가장 많은 일자리를 창출했다. 이후 숙박 및 음식점업(2061명), 금융업(1976명), 비즈니스서비스업(1289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시 제공

 

연구를 맡은 조달호 서울연구원 시민경제연구식 박사는 “10월에는 금융업을 제외한 서울의 모든 주요 산업에서 법인 창업이 대폭 증가했다”며 “올해 들어 가장 큰 오름세를 나타낸 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 법인 창업 및 일자리 동향’은 국가승인통계가 아닌 서울연구원의 연구자료다. 자료에는 자영업자 창업은 포함되지 않는다. 법인 창업 일자리 동향은 개인사업체의 고용 증감이나 기존 기업의 고용 변화를 다루지 않아 서울의 일자리 동향 전체를 대표하지는 않고, 법인 창업에 따른 일자리만을 추정한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