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리모델링 창업 어때요

불황이 깊어지면서 창업시장도 침체기를 맞고 있다. 불황기인 만큼 안되는 업종을 버리고 새로운 업종으로 갈아타는 리모델링 창업이 불황탈출 전략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리모델링 창업이 각광을 받은 것은 어제 오늘이 아니지만 최근 경기가 어려워지면서새 점포를 찾는 비용을 줄이기 위한 방편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낙지해물요리전문점 ‘해린옹기미가'(www.ongimiga.com) 역삼점의 윤예숙 사장 역시 최근 리모델링 창업을 통해 새로운 돌파구를 찾은 사례로 꼽힌다. 당초 서울 강남구 역삼동 주택가 골목에서 백반집을 운영하던 윤 사장은 원부자재 인상과 인건비 등으로어려움을 겪기 시작됐다. 저녁 매출이 낮은 점도 고민. 이를 타개하기 위해 여러 메뉴를 새롭게 만들었지만, 오히려 매장 이미지만 흐려지는 결과를 낳았다. 윤 사장은 자신이 좋아하던 해물요리전문점으로 업종 전환을 결심하고 맛있다고 소문난 곳을 찾아다녔다. 하지만 맛 전수를 꺼리는 점포가 대부분이었고 리모델링 창업을 하고 있는 해린옹기미가 소식을 들었다.

윤 사장이 해린옹기미가로 리모델링 하면서 들어간 비용은 모두1800만원 정도다. 주방기구 몇가지와 옹기그릇, 가맹비 등이 전부였다. 기존 점심의 백반수를 점차 줄이면서 낙지비빔밥을 점심메뉴로 대체했다. 현재 역삼점 매출은 100만원이 조금 넘는 안정적인 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현재 리모델링 창업은 예비창업자뿐 아니라 각 프랜차이즈 본사에서도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리모델링 창업과 관련해 사업을 하거나 준비중인 브랜드가 많이있다. 하지만 창업전문가들은 가맹하고자 하는 브랜드의 외형만보고 창업을 했다가는 낭패를 보기 쉽다고 조언한다.


- 박선호 기자 / 문화일보 -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