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서울시 예비 사회적 기업 1차 모집에 4대1 치열한 경쟁률(서울특별시)

 

서울시 예비 사회적 기업 1차 모집에 4대1 치열한 경쟁률!

 - 71개 예비 사회적 기업 모집에 285개 지원, 교육분야 경쟁률 9대1로 가장 높아


     - 경영컨설팅 ? 전문 코디네이터 채용지원 등 특화된 서울형 육성대책 돋보여

     - 상반기 중 연내 목표인 250개 기업 모두 선정해 일자리 7천개 조기 달성에 행정력 올인(All-in)

□ 서울시가 지난해 11월 25일부터 12월 24일까지 한달간「서울시 예비사회적 기업」을 모집한 결과, 당초 모집 목표였던 71개 기업을 약 4배 이상 초과한 285개 기업이 지원해 평균 4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 지원기업들은 대부분 법인과 비영리단체였으며(58%), 상법상회사(25%)와 사업단 형태의 기업(17%)도 일부 포함되어 있었다.

    기업유형은 ‘일자리제공형’이 131개 기업(46%)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이 ‘혼합형’(45%), ‘사회서비스제공형(9%)’이었다. 

 ○ 기업분야별 지원현황을 살펴보면 보육도우미?재가 장기요양사업 등의 ‘사회복지분야’가 116개로 가장 많았으며, 취약계층 대상 무료 교육 및 공연사업 등을 하는 ‘문화분야가 76개, 아이돌보미?방과 후 학교 등의 ‘보건ㆍ보육분야’가 57개로 그 뒤를 이었다.


 ○ 특히 1개의 기업을 선정하는 ‘교육’분야는 9개의 기업이 지원해 9대1의 가장 치열한 경쟁률을 보였으며, ‘건설?교통’분야는 1개 기업선발에 7개의 기업이, ‘환경’분야도 2개 기업선발에 14개의 기업이 지원해 각각 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 분야별 모집현황                                          (단위:개)

분 야

합계

사회복지

보건?보육

문화

환경

교육

건설?교통

정보통신

1/4분기 목표

71

29

23

14

2

1

1

1

신청기업

285

116

57

76

14

9

7

6

   

□ 서울시는 이번 모집에 당초 예상을 뛰어 넘는 많은 예비 사회적 기업이

   참여해 우수 기업을 발굴할 확률이 높아졌으며, 추가적인 일자리제공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사회복지’, ‘문화’, ‘보건ㆍ보육’ 분야에 많은 기업들이 지원해 양질의 사회서비스와 일자리 제공이라는 당초의 목적을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서울시는 금번 모집의 지원조건을 △조직형태 △사회적 목적 실현 △영업활동 수행 등의 3가지로 대폭 완화하고, 전문 코디네이터 채용 지원, 맞춤형 무료 경영컨설팅 제공 등 ‘서울형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한 특화된 지원 대책’ 실시로 우수한 예비사회적기업의 참여를 유도했다. 


□ 서울시의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되면 최장 2년간 최대 3억원의 재정 및 인력을 지원 받을 수 있어 취약한 인적구성과 열악한 수익창출기반 등의 조건을 지닌 기업들에게는 반가운 기회다.

 ○ 기업 당 평균 10명의 직원에 대해 1인당 90만원의 임금이 지원되며 기업이 채용한 전문가 1인에 대해서는 직원 임금 지원과는 별도로 15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 또한 경영조직 관리 및 경영ㆍ회계ㆍ노무ㆍ법률 등에 대한 컨설팅, 마케팅, 홍보 등 각종지원도 최장 2년까지 무료로 받을 수 있다.

□ 서울시는 2009년 하반기부터 취약계층에게 양질의 사회서비스와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회적 기업 육성을 ‘2010년 신고용정책의 핵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당초 1차 모집 목표였던 71개를 약 2배에 달하는 150여개로 늘리고, 2월 예정인 2차 모집에서 100여개의 기업을 추가로 발굴해 상반기 중에 연내 목표인 250개 기업을 모두 발굴? 육성하는 것으로 계획을 수정하여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총력체계로 전환하였다.

 ○ 올해 상반기 중 250개 예비사회적기업 발굴?육성은 지난 3년간 인증받은 사회적기업과 사회적일자리사업 참여 기업이 서울지역 전체에서 240여개임을 고려할 때 획기적인 목표이다. 

 ○ 또 250개의 기업이 육성되면, 7천개 이상의 일자리가 상반기 중에 시민들에게 제공되는데, 이는 지난 3년간 생성된 6,720개의 일자리 보다도 많은 수이다. 

      ※ 사회적기업 현황                                (단위 : 개, 명)

 구       분

합  계

'07~'09년 

소 계

2010년

2011년

2012년

합    계

1,240

240

1,000

 250

350

400

사회적기업

387

57

 330

  60

120

150

예비사회적기업

853

183

 670

 190

230

250

일 자 리  수

(기업당 평균인원 28명)

34,720

6,720

28,000

7,000

9,800

11,200


□ 서울시 박대우 일자리정책담당관은 “서울시 각 실국의 적극적인 협조와 노력으로 우수한 예비사회적 기업의 참여가 이어졌으며, 하반기에는 이 기업들이 사회적기업 인증 조건을 갖출 수 있도록 경영, 마케팅, 홍보, 판로지원 등 총체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다”며 “또 전문컨설턴트의 무료 컨설팅과 사회적 기업 박람회 및 설명회 개최 등으로 사획적 기업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는 한편, 예비 사회적 기업의 판로 지원을 위해 사회적 기업의 재화나 서비스를 공공기관이 우선 구매?위탁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