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일자리 창출한 외투기업에 보조금 지급(서울시)

 

           서울시, 일자리 창출한 외투기업에 보조금 지급

                    - 서울시, 10명이상 일자리 신규 창출한 기업에 고용ㆍ교육보조금 지원

                    - 기업 당 최대 2억, 1인당 최대 100만원 씩 총 6개월간 지급

                    - 일자리 창출과 외국인 투자유치 활성화 기회로 자리매김


  □ 서울시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외국인투자기업을 대상으로 보조금을 지급한다.

    ○ 서울시는 5년 내 1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 기업에 대해, <고용보조금>은 10명 초과 고용 인원부터, <교육훈련보조금>은 교육훈련을 실시한 신규 인원을 대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 보조금은 1인당 월 최대 100만원, 6개월간 기업당 2억원 한도내에서 지급한다.

     ○ 외국인 투자유치사업이나 서울시 전략산업인 △디지털컨텐츠 △정보통신 △바이오ㆍ나노 △금융 및 사업서비스 △패션디자인 산업 등에 투자하고 있는 외국인 투자 기업 중 고용창출과 기술파급 효과가 크다고 인정된 기업 모두 지원가능하다.

     ○ 다만 외국인투자비율이 30% 이상이고 당해 외국인 투자로 상시고용인원 증가가 10명을 넘어야 한다.


  □ 서울시가 외국인투자 유치와 일자리창출을 위해 지난 2005년부터 실시하고 있는「외투기업 보조금 지원」사업은 현재까지 총 26건, 19억원을 지원해 서울투자에 대한 매력적인 인센티브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 사회간접자본 투자로 도시기반시설 확충에 기여하고 있는 호주 메쿼리증권사와 의약품 및 기술용역 업체인 독일 머크사 등 서울시 전략산업에 해당하는 유망 외국인 투자기업이 서울시로부터 고용보조금을 지급 받아 글로벌 경제난에 고용을 유지하는데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다.


  □ 보조금을 지원 받기 원하는 외투 기업은 11월 1일(월)~9일(화)까지 신청서와 서류를 서울시 투자유치과(중구 프레스센터10층, ☎2171-2842)로 방문 또는 우편접수하면 된다.

     ○ 보조금 지원 결과는 외국인투자유치지원 심의 회의의 최종 심사를  거쳐 오는 12월경 발표 예정이다.

     ○ 아울러, 증액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하여 2009.1.1~공고일 현재까지 증액 투자가 있는 기업에 대하여는 보조금을 차등화하여 지급예정으로 있어 이에 해당되는 기업은 2009년도 및 2010년도투자 증명서를 제출하면 된다.


  □ 박중권 서울시 투자유치과장은 “서울시 보조금 사업이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가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더 많은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외국인투자유치를 하고, 일자리 창출로 연결되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

     ○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를 참조하면 된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