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서울시, 59만 자영업자 종합지원해 서민경제 활력이끈다






 

□ 서울시는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 등 대형유통기업과 프랜차이즈 체인사업의 공격적인 상권 확장으로 위기에 처해 있는 59만 서민 자영업자 보호에 나선다.


□ 서울시는 서민 자영업자들이 서울경제를 이끌어가는 근간이자 실핏줄임에도 불구하고 다각도의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서민 자영업자들에게 자활ㆍ자립의 힘을 북돋아 주기 위한「서민 자영업 종합보호 대책」을 추진한다고 19일(수) 밝혔다.

  ○ 자영업자가 대부분인 소상공인은 서울지역 사업체 총 72만개 중 81.5%인 59만 여개 업체로 서울지역경제의 근간을 이루고 있으나, 대형유통기업(SSM) 상권확장, 프랜차이즈 확대, 자영업자간 과당경쟁으로 서민 자영업의 경영환경이 악화일로에 있다.


  ○ 특히 서울의 자영업 사업체 총 59만개 중 음식점 등 생활형 서비스업이 41%를, 월 매출액 400만원 이하 저소득형이 58%를 차지할 정도로 절대다수가 서민 생계형이기 때문에 이들의 불황은 곧 서민경제의 타격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 오세훈 시장은 “이번 대책을 통해 영세 자영업에 종사하는 시민들에 대한 보호는 물론 자립, 자활의 경쟁력을 키워줘 건강한 경쟁 속에 공존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 차원의 자영업환경을 다져드리겠다”고 강조했다.


□ 서울시는「서민 자영업 종합보호 대책」을 통해 생계형 자영업 특별보호는 물론 소상공인이 스스로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경쟁력 강화책을 병행해 서민 자영업의 자립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 특히 서울시는 중소기업육성자금 규모가 작년 1조 5천억에서 올해 1조까지 줄어든 상황에서도 소상공인 자금대출지원 규모는 작년 1,160억 원에서 1,200억 원까지 늘려 서민경제 회복을 가속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  1,200억 원은 창업자금 800억 원, 저소득 자영업 경영개선지원 100억 원, 생계형 자영업 보호 특별자금 100억 원, 중소슈퍼마켓 경영개선 특별자금 200억 원으로 나눠 융자 지원한다.


□ 서울시는「서민 자영업 종합보호 대책」으로 총 3개 핵심과제 9개 사업을 추진한다.

<3대 핵심과제 9개 추진사업>

핵심과제

추진사업

주요추진전략

서민

자영업

자생력

강화

○자영업지원 인프라 확대

 -상공인지원센터7개(‘10년)→15개(’11년)     ※ 8개소 신설

○자영업 교육 확대

 -6,000명(’10년) → 10,000명 (’11년)

○소상공인 창업자금 지원

 -창업자금 800억원, 저소득 자영업 경영개선지원 100억원

○자영업 협업사업 지원

 -5개 협업사업 모델발굴 지원

생계형

자영업 특별보호

○위기 생계형 자영업 특별보호

(교육+컨설팅+특별자금+사후관리등) 패키지지원)

 -자영업자 경영역량 업그레이드 교육

 -생계형 자영업 보호 특별자금 100억원 지원

○전통상업보존구역내 대형유통기업의

  4개 생계형 업종 신규진출 규제

-대규모 점포가 생계형 자영업에 대한 사업개시,

 확장 계획이 있을 경우 조건부과「자치구 조례안」 마련

중소유통

자영업자 

보호

○강남권 공동물류센터 건립

-’11년 11월 개장

-2012년 서북권, 동북권에 확대 건립

중소슈퍼 슈퍼닥터 컨설팅 운영

 -슈퍼마켓 300개 대상

○슈퍼마켓 경영개선 특별자금 지원

 -200억원





첨부파일 (기자설명회)_서울시,_59만_자영업자_종합지원해_서민경제_활력_이끈다(최종)[1].hwp 미리보기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