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기업형 슈퍼마켓에서도 1회용 비닐쇼핑백 사라진다.

기업형 슈퍼마켓에서도 1회용 비닐쇼핑백 사라진다.
- 내년 2월 1일부터 대형할인점에 이어 기업형슈퍼마켓 등에서도
1회용 비닐쇼핑백 판매 중단
- 연간 66백만장의 1회용 비닐쇼핑백 사용 감소로 33억원 비용 절감,
CO2 2,861톤 저감 효과 기대


ㅇ 환경부는 1회용 비닐쇼핑백 사용을 줄이기 위해 대형할인점에 이어 기업형슈퍼마켓
    등과 ‘1회용 비닐쇼핑백 없는 점포’ 운영 자발적협약을 2011년 10월 27일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 이에 따라 협약에 참여한 롯데슈퍼, 홈플러스익스프레스, GS수퍼마켓, 킴스클럽,
    이마트에브리데이 등 5개 유통업체의 전국 827개 매장에서 2012년 2월 1일부터
    1회용 비닐쇼핑백 판매를 중단한다. 

ㅇ 환경부와 협약업체는 1회용 비닐쇼핑백 판매 중단에 따른 국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 장바구니 제작ㆍ보급, 재사용종량제봉투 및 종이봉투 판매 확대, 자율포장 빈박스
    제공확대 등 다양한 대체수단을 준비하고
  - 업체별로 2011년 12월부터 시범매장을 운영하여 문제점 점검후 2012년 2월부터
    전국 매장(827개)에서 일제 시행할 계획이다.
  - 또한 ‘1회용 비닐쇼핑백 없는 점포’ 시행에 따라 장바구니 이용고객 현금할인제도는
    폐지되나 향후 장바구니 사용고객에 포인트 적립 등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 한편 종량제봉투 미취급 매장과 재사용종량제봉투를 제작하지 않는 지자체(전국 28개
    지자체)에 소재한 매장(76개 매장)은 국민불편을 감안하여 이번 협약에서 제외되었다. 

ㅇ 환경부 관계자는 대형할인점은 2010년 10월 1일부터 1회용 비닐쇼핑백 판매를
    중단하였으나 중소 유통업체는 여전히 1회용 비닐쇼핑백을 판매하고 있어 협약
    확대를 추진하게 되었으며 
  - 대형할인점(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농협하나로클럽, 메가마트)의 1회용 비닐쇼핑백
    판매중단에 따라 연간 1억 5천만장 사용 절감, 사회적 비용 75억원 및 CO2 6,390 여톤
    저감 
  - 이번 협약에 따라 한해 1회용 비닐쇼핑백 66백만장 발생을 줄이고 약 33억원의 비용 
    절감 및 CO2 2,831톤 저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