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청년창업가들, 실리콘밸리에서 창업의 꿈 펼친다

청년창업가들, 실리콘밸리에서 창업의 꿈 펼친다.
- 중기청, 27일부터 실리콘밸리 연수ㆍ보육 프로그램 실시-
 
ㅇ 창업의 본고장인 실리콘밸리에서 다양한 창업정보 및 투자기회 등을 제공하는
    “실리콘밸리 진출 프로그램”이 창업기업 26개 팀을 대상으로 8월 27일부터 약 3개월에
    걸쳐 실시된다.

ㅇ 중소기업청(청장 송종호)은 창업기업이 세계무대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창업
    단계부터 글로벌 창업전략이 필요하다는 인식 아래,
  - 창업기업이 실리콘밸리의 역동적인 창업 생태계에 연착륙 하고, 현지의 다양한 사업
    아이템(또는 서비스)을 체험할 수 있는 “실리콘밸리 진출프로그램”을 금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ㅇ 이번 프로그램은 “해외진출 의지가 높고, 글로벌시장에서 경쟁력이 있는 창의적인
    아이템을 보유한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약 2개월에 걸쳐 서면 및 발표평가의 과정을 
    거쳤으며,
  - 심사는 오랜 기간 창업기업을 평가하고 투자한 국내 유명 벤처캐피탈* 5개사의
    대표로 평가위원을 구성하여,
  * (주)소프트뱅크벤처스 코리아, 스톤브릿지캐피탈(주), 캡스톤파트너스(유),린드먼
    아시아 인베스트먼트(주), DSC인베스트먼트(주)
    ㆍ사업개념(사업아이디어, 사업성공가능성 등), 사업성 분석(사업화계획, 현지화
        전략 등), 시장분석(목표시장 분석, 경쟁제품 분석 등), 참가팀 역량(팀구성, 사업수행
        가능성 등), 현지시장 경쟁력(기존 제품 차별성 등 현지 경쟁력) 등 5개 분야를 심도
        있게 평가하여 26개 팀을 선정하였다.

ㅇ 해외진출 창업팀에게는 약 3개월에 걸쳐 해외현지의 “창업연수 및 보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연수 프로그램」은 “현지 창업교육, 사업계획 현지화, 엔절투자자 미팅, 사업파트너
    발굴” 등으로 6주간 다양하게 구성ㆍ운영되며,
  -「보육프로그램」은 ”창업보육센터 입주, 엔젤투자자 네트워킹, 기업별 맞춤형코칭
    프로그램” 등을 6주간 제공한다.
  * ① 국내 혁신캠프(2박 3일) → ② 현지 연수(6주) → ③ 중간평가(15개 팀 내외 선발)
    → ④ 현지 보육(6주) → ⑤ 최종평가(최종 5개 팀 내외 투자연계)
    ㆍ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현지전문가는 “스탠포드대학 교수, 현지 벤처기업
        (페이스북, 구글 등) 및 벤처캐피탈(매버릭캐피탈, 트랜스링크캐피탈 등)의
        임직원” 등으로 구성하여 현지성을 강화하였다.

ㅇ 연수 프로그램 종료후 현지창업에 맞게 구체화된 사업아이템에 대한 중간평가를
     통해 보육프로그램 참여 팀을 선발하고,
  - 보육 프로그램 종료 후 최종평가를 통해 우수 창업팀은 심사위원(국내 벤처캐피탈
    대표)들로부터 직접 투자 받을 기회를 부여하며,
    ㆍ보육 프로그램 참여기업에게는 현지의 엔젤투자자 및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를 
        받을 수 있는 데모데이의 기회를 제공한다.

ㅇ 정부는 실리콘밸리 진출프로그램이 열정과 창의성을 갖춘 청년기업가들이 해외
    창업을 통하여 보다 넓은 글로벌시장으로 도약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첨부파일 청년창업가들_실리콘밸리에서_창업의_꿈_펼친다(창업진흥과).hwp 미리보기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