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서울시 지난해 외자유치 실적 세계 금융위기 이후 최대!

□ 서울시의 지난해 외자유치 실적이 '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 서울시는 지난 해 신고 된 외국인직접투자(FDI, Foreign Direct Investment)규모가 '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인 58억1,10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14일(월)밝혔습니다. 이는 '11년도 41억1,400만 달러를 갱신한 수치로 41.3% 증가한 것입니다.

  ○ 앞서 '08년 64억6,400만 달러에 이르던 서울시 외국인직접투자는 2008년 금융위기를 겪으며 '09년 43억9,700만 달러로 하향 곡선을 그리다 '10년엔 26억7,800만 달러로 반토막 이상의 급격한 감소세를 보였다. '11년 41억1,400만 달러로 회복세를 보였으며 이번에 다시 도약한 것입니다.

<연도별 외국인직접투자 금액 추이>

연도별 외국인직접투자 금액 추이

□ 총 신고건수는 63개국, 987개사의 1,211건이다. 실제 투자한 금액을 나타내는 도착액도 '11년 25억9,400만 달러에 이어 117.7% 증가한 56억4,60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 특히, 2012년 서울시 투자신고액은 전국 신고액 162억5,800만 달러의 35.7%에 해당하는 규모로서, 서울이 투자거점도시로서 국내 외자유치를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시는 그동안 서울의 인지도 제고를 위한 글로벌 타깃마케팅 및 해외 IR(Investor Relations, 기업가치를 투자자에게 직접 설명하는 것),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현장방문, 외국기업 고충 해소 및 투자촉진을 위한 간담회 개최 등 꾸준히 노력을 펼친 결과 유럽 재정위기 등 계속되는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외국인직접투자가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 <투자증가 주요인은 일본(166.6% ↑) * 증액(39.4% ↑) * M&A형(201.3% ↑)>
     

□ 서울시가 분석한 ‘12년 외국인직접투자 증가 주요인은 전년 대비 ▲166.6% 증가한 일본 투자 확대 ▲39.4% 늘어난 증액투자 ▲201.3%로 크게 상승한 M&A형 투자다.

  ○ 2012년 일본의 신고액은 22억5,900만 달러로 서울시 FDI 총 신고액 중 38.9%를 점유했다. 일본의 투자 증가는 한-미*EU와의 FTA 효과 활용 및 최근 전력난, 엔고 등으로 인한 일본기업의 해외 진출 확대 움직임이 가시화 된 것으로 보인다.

  ○ 이미 국내에 진출한 기업이 재투자하는 ‘증액투자’는 39.4% 증가해 36억5,5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총 신고액의 62.9%를 기록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데 이는 지난해 철저한 사후관리를 통한 기존 외국기업의 투자 회수 방지와 증액투자를 적극 유도한 결과로 분석된다.

  ○ M&A형 투자는 일본 및 유럽 국가들이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중국 또한 기술력*품질을 갖춘 국내기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인수합병을 추진했다.

 

  • <지역별 : 아시아 투자금액 전년대비 129.2%↑, 가장 큰 비율 차지하던 유럽 제쳐>

□「지역별」투자비율은 아시아55.1% > 유럽26.7% > 미주17.8% 순으로 일본과 중화권의 적극적인 투자에 힘입어 아시아가 2011년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던 유럽을 제쳤다.

  ○ 아시아 투자금액은 총 32억200만 달러로 '11년 13억9,700만 달러 대비 129.2%나 크게 증가했다. 아시아 지역 국가별 투자순위는 일본 22억5,900만 달러, 싱가포르 5억1,100만 달러, 홍콩 1억6,600만 달러, 중국 1억2,700만 달러 순이다.

□ 재정위기에 놓인 유럽은 전년보다 투자비율이 22.3%나 감소한 15억5,300만 달러를 투자했다.

 ○ 유럽지역에서는 네덜란드(5억500만 달러), 몰타(2억3,200만 달러), 룩셈부르크(2억700만 달러), 스웨덴(2억100만 달러), 프랑스(1억5,400만 달러) 등이 서울에 투자했다.

□ 미주의 경우는 전년보다 크게 상승(10억3,700만 달러, 60.4%↑)했다. 주요 투자국인 미국과 버진아일랜드의 투자금액이 2011년 대비 각각 6.5%(4억300만 달러 → 4억3,000만 달러), 75.5%(2억300만 달러 → 3억5,600만 달러) 증가했다.

 

  • <산업별 : 서비스업 비율 가장 높고, 의류 등 제조업 투자금액 168.8% 대폭 증가>

서울시 외자유치□「산업별」로 살펴보면 서비스업이 82.1%로 가장 높은 비율이지만, 17.8%를 차지하는 제조업이 2011년(3억8,500만 달러) 대비 168.8% 증가한 10억3,6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 서비스업 투자도 전년(37억600만 달러) 대비 28.8% 증가한 47억7,100만 달러를 기록했다.

□ 제조업 내에서는 섬유·직물·의류(2억9,700만 달러), 화공(2억7,600만 달러), 전기·전자(2억3,800만 달러) 순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서비스업 내에서는 금융·보험(17억8,500만 달러), 비즈니스서비스업(16억8,600만 달러), 도소매 유통(7억 3,700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 <목적별 : 국가신용등급 상향 등 M&A형 투자금액 201.3%로 대폭 늘어>

□「목적별」로는 M&A형이 27억8,100만 달러로 2011년 대비 201.3% 크게 증가한 반면, 그린필드형 투자는 5.0% 소폭 감소한 30억300만 달러를 기록했다.

  ○ 그린필드(Greenfield)형은 기업 스스로 부지 확보 또는 공장, 사업장 등을 설립해 고용을 창출하는 방식이고, M&A형은 기업에 대한 지분 취득, 인수·합병으로 이루어지는 형태를 말한다.
 
□ M&A형 투자가 대폭 증가한 주요인은 국가신용등급 상향에 따른 국내자산의 투자매력도 및 한-미*EU FTA 체결로 인한 시장개방도의 상승과 함께 일본 기업들의 적극적인 국내진출 등으로 분석된다.

□ 한편, 서울시는 올해도 IT융복합·BT, 금융, 비즈니스서비스, 관광 등 서울에 특화되고 경제 파급효과가 큰 사업, 중국의 서울투자 확대를 목표로 산업별 투자동향 및 개별기업에 맞는 타깃별 투자유치활동을 통해 글로벌 다국적 기업 유치 및 서울 소재 외투기업 증액투자 유도를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 IT융복합*BT 산업 등 신성장동력산업을 중심으로 서울의 우수한 인적자원과 선진 인프라를 활용, 경제 활성화 및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사업 분야를 중점적으로 유치할 전략을 강구하고 있다.

  ○ 對서울 투자가 상대적으로 저조한 중국의 투자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선 올 상반기 베이징에서 투자설명회를 개최해 서울의 투자환경 및 프로젝트 홍보와 현지 글로벌 기업 대상 1:1 맞춤형 마케팅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 문홍선 서울시 산업경제정책관은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투자를 견인함과 동시에 미래경쟁력 확보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도록 아시아의 투자허브 도시로 발돋움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