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한국 여성 창업의향률 OECD 국가 중 최하위권, 활성화 시급(산업연구원)

 

 

한국 여성창업의향률 OECD 국가 중 최하위권, 활성화 시급

- 한국 여성창업의향률(2010년) 19.8%로 매우 낮은 수준

- 전체 벤처기업 중 여성기업 비중은 5.3%로 저조

- 창업자금 등 체계적인 여성 지식?기술창업 지원 미흡

- 여성기술창업특례보증제도 마련 및 여성지식기술창업보육센터 설치 필요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가 늘어나면서 여성 창업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한국의 여성창업의향률은 OECD 국가 중에서 최하위권에 머물러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산업연구원(KIET, 송병준 원장)은 7일 발표한 “여성의 지식·기술창업 활성화 방안” 보고서를 통해, 한국의 여성창업의향률(2010년)은 19.8%로 멕시코 51.2%, 미국 43.3%, 영국 34.0%, 일본 32.6%, 그리스 25.2%와 비교하여 매우 낮게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여성창업 증가 추세이나 선진국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


 연구원은 신설법인 수 중에서 여성창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0년 21.7%(1만 3,098개)에서 2012년 22.6%(1만 6,747개)로 0.9%포인트 증가하였다고 분석하였다.


 그 중에서도 지식·기술집약형 기업이라고 할 수 있는 벤처기업 중 여성기업의 비중이 2000년대 중반 이후 다소 증가추세에 있으나, 2011년 현재 전체 벤처기업 중 5.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성창업자 중 이공계열 전공자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아 기술창업의 비중이 낮기때문인 것으로 분석되었다.

 

 

창업자금 등 체계적인 여성 지식?기술창업 지원 미흡


  연구원은 정부가 창업교육, 창업경진대회 등 다양한 여성창업 지원사업을시하고 있으나, 체계적이며 실효성 있는 사업으로 추진되지 못하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특히 2011년도 창업자금 지원에 있어 여성기업 지원비율이 중소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의 전체 운용자금에서 각각 12.5%, 6.0% 수준에 머물렀고, 컨설팅 지원은 2008∼2012년 6월 기간 중 전체 지원건수 대비 여성기업 비중이 7.3%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지식·기술창업의 실효성 제고 및 인프라 확충 필요


 연구원은 이러한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여성 특유의 감성과 섬세함, 창의성 등 여성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지식·기술창업 활성화 지원정책을 제안하였다.


  여성 창업교육의 특성화·전문화, 여성창업 전용 정책자금 마련, 여성기술창업특례보증제도 도입, 여성 지식·기술창업자 멘토링·컨설팅사업 추진, 중소기업제품 구매목표비율제도에서 여성기업제품 구매목표 비율의 이행력 강화, 여성지식기술창업보육센터 설치 등의 방안을 건의하였다.


  산업연구원 양현봉 선임연구위원은 “21세기 미감유창(美感柔創)으로 표현되는 새로운 산업환경 및 수요패턴 변화에 부응해 나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 여성 특유의 감성과 창의성을 살릴 수 있는 여성 전용 1인 창조기업비즈니스센터 설치 등 다양한 지식·기술창업 활성화 대책을 적극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였다.


※ 따로 붙임: “여성 지식·지식창업 활성화 방안” 보고서 (e-KIET산업경제정보)


첨부파일 여성창업의향률 최하위(KIET).hwp 미리보기
여성의 지식 기술창업 활성화방안(KIET).hwp 미리보기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