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상권정보 빅데이터로 묻지마 창업 줄인다(중소기업청)

8월 8일(금)부터 상권정보시스템의 새로운 부가서비스인 “점포 이력/평가서비스”가 서울시 16만개 음식점을 대상으로 시범 실시됨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이일규)은 비씨카드사(대표 서준희)와 공동으로 소상공인의 성공창업을 지원하기 위한 ‘점포 이력?평가서비스’를 상권정보시스템을 통해 제공한다고 밝힘

 

지난 해, 중기청 정부 3.0 우수사례로 선정된 바 있는 “점포 이력/평가서비스”는 점포의 이력정보(음식 및 위생업종의 인허가 정보)와 비씨카드사 신용카드 거래 데이터, 부동산 가격정보 등 약 7.4억건*에 달하는 빅데이터를 수집?가공하여,

 

신용카드 거래 데이터 6억건, 상가 인?허가정보 1.3억건(누적), 부동산 가격정보 1,100만건

 

창업 예정 점포의 과거 개업/폐업 등의 이력과 다양한 업종별로 창업시 예상 매출 정보, 입지특성 정보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임

 

점포 이력 : 창업예정 점포의 변화 이력을 분석해 제공하는 서비스

 

점포 평가 : 창업예정지 주소, 희망업종, 창업비용, 매장면적 등을 입력하면 카드거래 데이터를 기반으로 성장성, 안정성, 활성도, 구매력, 유동지수 등을 분석하여 ‘예상매출‘을 추정해 주는 서비스

 

그동안은 예비창업자가 상권정보시스템을 통해 입지 및 업종을 선택한 후에, 실제 창업을 위해 선택한(선택예정인) 점포에 대해서는 개별적으로 정보를 수집해야 하는 애로가 있었으나,

 

앞으로는 同 서비스를 활용하여 점포에 대한 이력 및 평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됨

 

즉, 예비창업자가 1차로 상권정보시스템을 통해 창업하고자 하는 지역과 업종의 상권정보를 획득하여 점포위치를 선택하고,

 

2차로 빅데이터 기반의 “점포 이력/평가 서비스”를 통해 창업 예정 점포의 과거 이력과 현재 평가 및 미래 예측 등 점포에 대한 상세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어,

 

그간 점포 선택시 경험적 판단이나 점포 소유주의 일방적인 정보에 의존하여 평가한 매출추정, 상권 및 입지 등을 통계적, 과학적으로 접근이 가능하여 창업성공률 제고 및 ‘묻지마 창업’을 예방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됨

 

향후 예상 시나리오 : (붙임1) 참조

 

우선 서울지역 16만개 음식점을 대상으로 시범 실시되는 同 서비스는 상권정보시스템(sg.smba.or.kr, sg.semas.or.kr)을 통해 무료 이용이 가능하며, 이용시 궁금한 점은 콜센터 (1644-5302)로 문의하면 됨

 

상권정보시스템은 네이버, 다음 등 포털 검색창에 ‘상권정보’를 입력하거나, 중소기업 정책정보 서비스인 ‘기업마당’(www.bizinfo.go.kr)를 통해서도 이용이 가능

 

한편, 중기청은 서울지역 시범 서비스 결과를 바탕으로 ’15년부터 전국(6개 광역시)으로 확대하고, 제공업종도 음식점 이외에 소매업 등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임

 

아울러, PC 사용이 서툰 이용자를 위해 음성안내 지원, ‘따라하기’ 기능 구현 등 편의성도 개선해 나갈 예정임

 

문의 : 소상공인정책과 안원호 사무관(042-481-4565)

첨부파일 140807 상권정보시스템 점포 이력 및 평가서비스 개시(소상공인정책과).hwp 미리보기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