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등록 구인등록

창업뉴스

올해 벤쳐투자, 사상 최대치를 넘본다

“올해 벤처투자, 사상 최대치를 넘본다.”
  • 상반기 벤처투자 1조원 육박(전년동기 대비 38.4% 증가한 9,569억원)

“올해 벤처투자, 사상 최대치를 넘본다.” 게시글에 대한 등록 이미지
정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가능성에 투자하는 금융환경 조성”이 성과를 내고 있다.

이번 정부 들어, 「벤처·창업 자금생태계 선순환 방안」(‘13.5.) 등 10여 차례의 관련 대책이 발표되면서, 벤처창업 생태계 선순환 정책의 성과가 본격적으로 가시화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2015년 상반기 벤처펀드 투자동향」을 분석한 결과 벤처투자 규모는 9,569억원으로, 전년 동기 6,912억원 대비 38.4% 증가하였으며,

벤처투자 업체수는 517개사로, 전년 동기 418개사 대비 2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5년 상반기 벤처투자 현황을 업력별·업종별로 분석해 보면 다음과 같다.

① 업력별 투자 현황

(금액기준) 창업 초기기업(3년 이내) 및 창업 3~7년 기업에 대한 투자 금액은 각각 2,554억원(26.7%)과 2,869억원(30.0%)을 기록하여 전년동기 대비 각각 755억원, 1,274억원이 증가하였으며,

이로 인해 창업기업(창업 7년 이내)에 대한 투자비중은 전년 동기 49.1%에서 56.7%로 확대되었고,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금액도 3,394억원에서 5,423억원으로 59.8% 증가하였다.

(업체수 기준) 창업 초기기업 및 중기기업의 투자 비중은 48.2%(252개사)와 27.0%(141개사)를 기록하여 전년 동기대비 각각 3.2%p, 0.2%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② 업종별 투자 현황

업종별 비중은 정보통신(소프트웨어, 모바일, IT 등) 및 서비스업(도소매, 전자상거래, 교육 등)이 전년대비 각각 0.3%p, 7.4%p 증가하였으나,

문화콘텐츠(영화, 콘텐츠, 게임 등) 및 생명공학(의약, 바이오 등), 일반제조업(전기, 기계, 장비 등)의 비중은 전년대비 각각 8.8%p, 3.7%p, 0.9%p 감소하였다.

업종별 투자금액은 문화콘텐츠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증가하였으며, 특히 정보통신 및 서비스업이 매우 높은 규모의 증가폭을 기록하였는데,

이는 정보통신의 경우 소프트웨어 및 정보서비스, 서비스업의 경우 전문 서비스(컨설팅, 연구개발업 등) 및 도소매업에서의 투자 급증에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2015년 상반기 벤처펀드 신규 결성 규모는 6,256억원으로 펀드 결성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펀드 결성이 이례적으로 증가하였던 2014년 상반기 제외시 최근 들어 가장 높은 규모*로 신규 결성이 이루어진 것으로 파악된다.

중소기업청 벤처투자과 박용순 과장은 “올해 벤처투자가 현재 증가 추세를 유지할 경우 2000년도 벤처 붐 당시의 투자 규모(2조 211억원)를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러한 사상 최대치의 벤처투자가 현실화 될 경우 향후 제2의 벤처 붐 조성이 기대되고 벤처투자가 창조경제 구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또한, 벤처캐피탈 업계에서는 “지난 7월 9일, 각종 펀드 운용 규제 완화, 코스닥시장 분리, 벤처캐피탈인력 양성 등이 포함된 「벤처·창업붐 확산대책」이 발표되었고,

벤처투자 비전선포식(7.14)에 대통령께서 직접 참석하여 벤처 캐피탈 관계자를 격려하는 등 최근의 분위기에 힘입어 벤처캐피탈 업계의 기대감도 뚜렷하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이 마무리되고 본격적으로 가동됨에 따라, 혁신센터를 통해 우수 기술창업기업들이 배출될 것으로 예상되어 벤처투자도 가속화 될 것으로 내다봤다.
??

창업지원
창업정보
창업교육
창업자금
창업보육센터
사회적경제
맨위로